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외상값 때문에’…3명 사망케 한 군산 방화 용의자 검거

17일 오후 9시 53분 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수십 명이 다치자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2018.6.18 [전북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17일 오후 9시 53분 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수십 명이 다치자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2018.6.18 [전북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군산에서 주점에 불을 질러 33명의 사상자를 낸 용의자가 붙잡혔다. 
 
군산경찰서는 18일 오전 1시 30분쯤 방화치사 혐의로 이모(55)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17일 오후 9시 50분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라이브카페에 인화성 물질을 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범행 직후 달아난 이씨는 범행 장소에서 500m가량 떨어진 군산시 중동 선배 집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이 사고로 사망자 3명, 부상자 30명 등 총 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부상자 대부분은 군산 개야도 섬마을 주민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중상자가 다수 있어 사망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외상값이 10만원인데 주점 주인이 20만원을 요구했다. 화가 나서 불을 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도 방화 당시 배와 등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도 상처를 입어 치료가 급한 상황"이라며 "치료가 끝나는 대로 사건 경위 등을 구체적으로 추궁해서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혐의가 파악되는 대로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