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위스, 브라질과 1-1 무승부…자존심 구긴 삼바 축구

브라질 코치뉴의 첫 득점 [AP=연합뉴스]

브라질 코치뉴의 첫 득점 [AP=연합뉴스]

 
스위스가 브라질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에서 스위스는 브라질에 선제골을 허용하고도 스티븐 주버의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양팀은 승점 1점씩을 나눠가지며 코스타리카에 승리를 거둔 세르비아에 이어 E조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날 첫 골은 전반 19분 브라질에서 나왔다.
 
수비에 가담한 주베르가 브라질의 크로스를 걷어낸 공이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기다리던 쿠티뉴에게 향했다.  
 
쿠티뉴는감아차기로 스위스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전은 브라질이 슛 2개에 그친 스위스에 1-0으로 리드하며 종료됐다.
 
동점골은 후반 5분 샤키리가 올린 코너킥을 미란다의 마크를 따돌린 주베르가 깔끔한 헤딩으로 성공했다.
 
전반 수비에 주력하던 브라질은 동점골을 허용한 이후 공격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네이마르가 스위스 수비진에 번번히 막히면서 고전을 거듭했다.
 
그러다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네이마르가 좋은 자리에서 프리킥을 얻어내며 마지막 기회를 얻었지만, 무위에 그쳤다.  
 
경기는 그대로 1-1로 종료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