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입 넌 누구냐]⑩ 교육개혁, 외국은 어떻게

“대학입시제도 개선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학생·학부모가 볼 때 공정하고, 누구나 쉽게 준비할 수 있도록 단순해야 한다는 것이다. 교육개혁의 성공은 학생·학부모·교사를 비롯한 국민의 공감을 얻는 데 달려 있다.”(문재인 대통령, 2017년)

 
지난해 12월 28일, 국가교육회의 위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대입 개편안 키워드는 공정과 단순, 그리고 국민의 공감이었습니다. 현 대입제도가 지나치게 복잡해 사교육 도움 없이 학생 노력만으로는 제대로 준비할 수 없다는 불만이 잇따르자, 대입 개편안을 마련해 이를 해소하겠다는 취지를 밝힌 것이지요. 
지난해 청와대에서 국가교육회의 위원 위촉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곤 교육부총리,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 문대통령, 이재정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의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해 청와대에서 국가교육회의 위원 위촉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곤 교육부총리,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 문대통령, 이재정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의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렇게 시작된 대입 개편 논의는 오는 8월이면 확정안이 나옵니다. 그런데 확정안 발표를 앞두고 기대보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큽니다. 이전 정권들도 “학생들을 입시 지옥에서 해방시키겠다”면서 대입 제도에 손댔지만 매번 새 제도는 새 문제를 낳았고, 그 문제를 파고든 사교육은 불패 신화를 써왔기 때문이죠.
 
대입 제도 개편과 사교육 창궐, 그리고 입시 지옥으로 이어지는 돌림노래는 비단 한국에서만 반복되는 악순환일까요. 이번 ‘대입 넌 누구냐’에서는 교육 선진국이라 불리는  여러 나라의 교육 개혁 사례를 살펴봅니다. 
 
핀란드·싱가포르, 수십 년 전 교육개혁 방향성과 목적 유지 
한국 대입 제도의 중심은 아직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입니다. 1994학년도 입시에 처음 등장한 수능은 지금껏 굵직한 변화만 꼽아도 19차례의 개편이 있었습니다. 수능 외에도 정시와 수시의 운영 방식, 논술 적용과 폐지, 입학사정관제와 학생부종합전형 등 대입 전형 전반을 둘러싼 변화를 모두 합하면 지금껏 대입 개편이 몇 차례였는지 손에 꼽기도 어렵습니다. 그리고 8월이면 또다시 대대적인 대입 개편이 예고된 상태지요.  

 
학생·학부모들은 이처럼 잦은 변화에 대해 피로감을 호소합니다. “제발 예측 가능한 교육과정과 입시 제도를 만들어달라”고도 목소리를 높입니다. 매번 한꺼번에 대대적으로 뜯어고치니, 무엇을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 종잡을 수 없다는 겁니다. “아무것도 바꾸지 말라”는 억지가 아니라 “차근차근 단계적으로 개선하자”는 주장인 거죠.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실제로 교육 선진국이라 불리는 여러 나라의 교육 개혁이 꼭 그렇습니다. 학생·학부모의 주장처럼 ‘일시에 대대적인 변화’가 아니라 ‘장기간에 걸친 단계적 개선’을 추진한다는 얘기입니다.  
 
대표적인 나라가 핀란드입니다. 2000년대 이후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서 꾸준히 탁월한 성과를 보여 세계 교육의 롤모델이 됐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12 PISA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핀란드 학생들의 사교육 시간은 주당 6분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짧았습니다. 한국 학생들의 사교육 시간은 주당 3.6시간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길었고요.
 
사교육은 거의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핀란드의 높은 학업성취도는 공교육의 힘을 증명합니다. 세계적으로 정평이 난 핀란드 공교육은 1968년 교육 개혁을 통해 그 기틀이 마련됐는데요. 교실에서 평가를 줄이고, 경쟁보다 협력과 평등을 강조하는 핀란드 교육의 기조는 이 시기에 마련돼 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일관되게 추진되고 있습니다.  
 
핀란드의 교육 개혁은 지금도 지속 중인데, 개혁 추진 과정에서 앞서 추진한 제도를 일거에 무너뜨리는 법이 없습니다. 기존 제도를 조금이라도 보완·수정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토론과 합의를 거쳐야 합니다.  
핀란드 헤보산 초등학교의 수업 장면.[중앙포토]

핀란드 헤보산 초등학교의 수업 장면.[중앙포토]

 PISA 성적이라면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싱가포르입니다. 싱가포르는 PISA 2015에서 읽기·과학·수학에서 모두 1위에 올라 세계 최고의 학업성취도를 자랑했죠. 이 같은 교육 성과의 시작은 20년 전인 1997년 고촉통 총리가 제안한 교육 개혁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고촉통 총리는 ‘사고하는 학교, 학습하는 국가’라는 교육 개혁 비전을 제시했는데, 싱가포르는 지금까지 이를 유지하며 다듬어왔습니다. 2004년 리센룽 총리는 고촉통 총리의 제안을 ‘덜 가르치고 더 학습하자’고 구체화했고, 이에 따라 교사들은 기존의 일방적 강의가 아닌 학생들의 협업과 체험을 중심으로 한 학습 모델을 개발해 적용한 겁니다. 싱가포르는 ‘사고하는 학교, 학습하는 국가’ ‘덜 가르치고 더 학습하자’라는 교육 개혁 방향을 4차 산업혁명을 앞둔 미래 역량 강화 교육에도 지속한다는 방침입니다.
 
"교육 개혁, 장기적 안목과 준비 필요"
한국의 교육과 가장 비슷하다고 알려진 곳이 바로 일본인데요. 오는 8월 대대적인 대입 개편 확정안을 기다리고 있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현재 전면적인 교육 개혁을 단행 중입니다. 일본의 대학 입시는 한국의 수능과 비슷한 ‘대입 센터시험’을 통해 이뤄졌는데요. 교육 개혁을 통해 대입 센터 시험을 폐지하고 주관식 서술형 문제를 도입해 사고력·판단력은 물론 표현력까지 평가하겠다는 겁니다. 달라진 시험에 대비하기 위해 학교 교육과정도 자율성·토론·깊이를 갖춘 학습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고요.  
 
이런 일본의 교육 개혁안은 ‘수능 절대평가 적용 범위’나 ‘수능과 학종의 비율 조정’ ‘정시와 수시의 모집 시기’ 등을 골자로 한 한국의 대입 개편안 내용보다 훨씬 파격적이죠. 그래도 이를 둘러싼 혼란은 적어 보입니다. 일본은 이 같은 교육 개혁의 계획을 수립하는 데만 2012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토론을 거쳐 사회적 합의를 이뤘다고 하고요. 앞으로 7년 이상 차근차근 시행에 옮겨 혼란을 최소화할 계획이라 합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핀란드·싱가포르·일본은 “교육 개혁은 무엇보다 장기적인 안목과 준비가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냅니다. 반면 한국의 이전 교육 개혁은 한꺼번에 모든 것을 바꾸려는 태도로 늘 졸속이라는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두 달 뒤 공개될 대입 개편 확정안에는 좀 더 긴 안목과 체계적인 과정이 담겨있길 기대합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