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정 이념·정당 충성도 낮은 20대 “자기 이익 반하면 언제든 등 돌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20대와 30대는 여당 지지율 고공행진의 중심축이었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20대는 30대와는 함께 묶기 어려운 상당한 차이가 있다.
 

‘후보 도덕성’을 선택 1순위 꼽아
10명 중 4명 “북한은 경계 대상”

6·13 지방선거 때 방송 3사의 출구 조사를 보면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 줘야 하냐’는 질문에 20대는 64.7%가 동의해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가장 낮았다. 30대는 같은 질문에 77.7%가 동의했다. 또 후보자 결정 고려 1순위 요인으로 30~50대가 모두 ‘정부 경제정책’을 꼽은 데 반해 20대는 ‘후보의 도덕성’을 선택했다.
 
20대와 30대의 성향이 다른 건 유권자 지형의 변화를 의미한다. 강원택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30대 이상 세대들은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이 서로 견제해오던 시대에 나타나 이념성이 강하지만, 20대는 87년 체제 이후에 태어났기 때문에 기존의 분석 틀에 적용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실제로 20대는 특정 이념이나 정당에 대한 충성도가 낮다. 통상 무당층이 줄어드는 선거 직후의 여론조사(한국갤럽 14일 정례조사)에서도 20대의 무당층 비율은 25%를 기록해 전체 평균(16%)을 웃돌았다.
 
특히 대북 문제에서 20대의 변화는 뚜렷이 나타난다. 지금의 30대가 20대였던 2007년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조사에서 ‘북한을 경계·적대 대상으로 보냐’는 물음에 당시 20대는 16.6%만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지난해 진행된 같은 조사에서 현재의 20대는 40.5%가 그렇다고 했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취업난 속에서 스펙 쌓기가 최우선인 지금의 20대는 정치이념 같은 형이상학적 개념보다 실용적인 이슈에 더 예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영식 한길리서치 소장도 “평창 겨울올림픽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추진에 대해 가장 먼저 정부에 반기를 든 게 바로 20대”라며 “이들은 진보·보수를 떠나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반하는 정책을 내놓으면 바로 등을 돌릴 수 있는 집단”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