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도자는 갑자기 안 나타나 … 젊고 투지 강한 인물 키워야”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14일 ’보수는 무엇이 보수인지 모르고, 무능한 정치를 한 것을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정현 기자]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14일 ’보수는 무엇이 보수인지 모르고, 무능한 정치를 한 것을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정현 기자]

박관용(80) 전 국회의장은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1993~94)과 16대 국회 하반기 국회의장(2002~2004)을 지냈다. 국정운영 지지율이 80%를 넘어서던 문민정부의 힘과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의 후폭풍을 맞아 한나라당이 침몰하던 순간을 각각 행정부와 입법부의 최고 자리에서 목도했다.
 

야권 원로 박관용 전 국회의장 쓴소리
“YS·DJ처럼 소신·용기 있는 사람 필요”

6·13 지방선거가 자유한국당의 참패로 끝난 뒤인 지난 14일 개인 사무실에서 만난 박 전 의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야당의 역할이 너무 없었다. 과연 9년 동안 집권을 했던 정당이 맞나 싶다. 야당이 지적할 건 지적하고 싸울 건 싸웠어야 하는데 역할을 전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이 보수인지 모르는, 무식하고 무능한 정치를 해왔던 걸 사죄해야 한다”며 “야당은 새로운 리더십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한국당에서 홍준표 대표가 물러났는데.
“홍 전 대표는 정치를 했던 게 아니다. 비꼬는 소리나 하고…. 그건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다. 김영삼·김대중(DJ) 전 대통령은 형무소에 가더라도 옳은 길을 가겠다고 했다. 국민에게 ‘저 사람은 용기 있는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아야 한다.”
관련기사
 
새로운 리더십을 어떻게 만드나.
“지금 야당은 지도자가 없다. 지도자는 어느날 갑자기 나오는 게 아니다. 투지가 강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의지가 강한 사람이 나와야 한다. 이런 지도자는 젊은 층에서 나와야 한다.  키워 나갈 지도자를 옹립해야 한다.”
 
지방선거 때도 한국당이 젊은 인재를 영입하려 했지만 오지 않았다.
“지금 보수가 몰락한 상황에서 누가 오겠나. 하지만 지방선거를 통해 여당이 권력을 완벽하게 가졌기 때문에 교만과 부패가 나오게 된다. 그때 도전하겠다는 분위기가 생길 것이다. 자연이나 정치나 마찬가지다. 가뭄이 극에 달하면 비가 온다.”
 
보수는 통합이 먼저인가, 쇄신이 먼저인가.
“정치는 세력이다. 지금 보수 정당의 분열이 무슨 정책적 차이가 있는 게 아니지 않느냐. 이번 서울시장 선거만 봐도 강력한 여당 후보가 있는데 야권이 분열한 건 어느 국민이 봐도 바보 같은 짓이다. 민주주의는 다수 국민을 우리 편으로 만드는 거 아니냐. 바보짓을 계속 반복하면 안 된다.”
 
그렇지만 통합이 쉽게 되겠는가.
“YS·DJ는 늘 흩어져서 경쟁을 했다. 그래서 전두환·노태우 정권을 만들어 줬다. 나중에 YS는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김영삼·김종필·노태우가 만나서 1990년 3당 합당을 했다. 상당한 비난을 받았다. 나도 정치적 배신이 아닌가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나 군부독재 종식이라는 목적이 있었다. 악(惡)과 손을 잡고서라도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했다. 그 결과 1993년에 문민정부를 최초로 수립했다. 외면당하고 분열된 모습을 보여 주는 건 정치가 아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