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 없는 강변북로, 너도 나도 인증샷

17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서울자전거대행진'에 참가자들이 도착지인 월드컵공원을 향해 출발하고 있다. 올해로 10회를 맞는 서울자전거대행진은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강변북로를 지나 월드컵공원까지 21㎞를 달릴 수 있는 코스로 구성됐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서울자전거대행진'에 참가자들이 도착지인 월드컵공원을 향해 출발하고 있다. 올해로 10회를 맞는 서울자전거대행진은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강변북로를 지나 월드컵공원까지 21㎞를 달릴 수 있는 코스로 구성됐다. [뉴스1]

‘태평로, 숭례문에 강변북로까지….’
 

본지 기자가 직접 달려보니

자동차 가속 페달은 밟고 다녔지만, 태평로에서 자전거 페달을 밟은 건 처음이었다. ‘자동차만 허락된 도로를 자전거로 직접 달려볼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17일 ‘2018 서울 자전거대행진’에 참가한 보람을 느꼈다.
중앙일보·JTBC가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는 2018 서울 자전거대행진이 17일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공원일대에서 펼쳐졌다. [오종택 기자]

중앙일보·JTBC가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는 2018 서울 자전거대행진이 17일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공원일대에서 펼쳐졌다. [오종택 기자]

 
숭례문을 왼편에 두고 내리막길에 접어들자 도로가 시원스레 뚫렸다. 불어오는 바람이 얼굴과 목 근처에 났던 땀방울을 훔쳐갔다. 이때부터 수많은 참가자가 기자가 탄 최대속도 시속 15㎞ 정도인 ‘따릉이(서울시 공공자전거)’를 추월했다.
 
중앙일보·JTBC가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는 2018 서울 자전거대행진이 17일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공원일대에서 펼쳐졌다. [오종택 기자]

중앙일보·JTBC가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는 2018 서울 자전거대행진이 17일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공원일대에서 펼쳐졌다. [오종택 기자]

6㎞쯤 갔을 때 강변북로(경기 고양시 방향)에 진입했다. 평소 자동차로 가득했을 4차로 도로엔 자전거만 있을 뿐이었다. 한강철교를 지나는 1호선 지하철을 머리 위에서 곧바로 볼 수 있었다. 신선한 강바람뿐 아니라 한강 변의 아름다운 풍경도 얼굴에 부딪혔다. 기자를 추월하며 속도전을 즐기던 ‘레이서’ 참가자들도 강변북로 에선 대부분  잠시 휴식을 취했다. 너나 할 것 없이 연인·가족과 함께 한강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찍었다. 왜 이곳이 서울 자전거대행진의 ‘백미’로 불리는지를 알 수 있었다.
 
관련기사
 
2018 서울 자전거대행진이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 구간에서 열렸다. 참가자들이 상암동 평화의 광장 골인지점을 통과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8 서울 자전거대행진이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 구간에서 열렸다. 참가자들이 상암동 평화의 광장 골인지점을 통과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코스는 전반적으로 무난했지만, 가양대교 북단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 방면 진입로에선 허벅지가 뻐근해졌다. 차로가 감소하는 데다가 오르막이어서 페달에 온 힘을 실어 올라가야 했다. 출발 1시간 10분 만에 목적지 월드컵경기장 내 평화광장에 도착한 뒤 받아든 간식은 꿀맛이었다.
 
행사 중 시민들은 성숙한 의식을 보였다. 차로가 좁아지거나 자전거 간 간격이 좁아지는 오르막길에선 앞서 달리던 참가자들이 “속도를 낮추라”는 신호를 보내며 혹시 있을 충돌 사고를 방지했다. 월드컵경기장 인근에선 한 참가자가 도로에 쓰러지자 5~6명의 참가자가 부상자의 상태를 살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