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는 신계에 오르고, 메시는 인간계로 내려갔다

스페인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뒤 포효하는 포르투갈 호날두. [AP=연합뉴스]

스페인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뒤 포효하는 포르투갈 호날두. [AP=연합뉴스]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는 ‘아이언맨’ 같았다. 반면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31)는 ‘인간’이었다. 현장에서 지켜본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선 그랬다.
 

러시아 현장서 지켜본 ‘메날두’ 경기
11대1로 싸운 호날두, 스페인전 3골
메시, 아이슬란드 얼음수비에 묶여
호날두, 수염 세리머니로 메시 도발

호날두는 16일 러시아 소치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B조 1차전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3-3 무승부를 이끌었다. 스페인은 다비드 실바(맨체스터 시티) 등 수퍼스타들이 즐비한 ‘초호화 무적함대’다.
 
반면 객관적 전력에서 떨어지는 포르투갈은 ‘호날두 원맨팀’으로 불렸다.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마치 ‘11대 1’ 같은 외로운 싸움을 했다. 온몸으로 패배를 막아냈다. 첨단 무기로 중무장한 히어로 영화 주인공 ‘아이언맨’ 같았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5일(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B조 1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페널티킥(왼쪽 부터), 중거리 슛, 프리킥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뒤 각각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공격수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5일(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B조 1차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페널티킥(왼쪽 부터), 중거리 슛, 프리킥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뒤 각각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날두는 전반 2분 만에 헛다리 짚기 드리블로 페널티킥을 얻어내 성공시켰다. 1-1로 맞선 전반 44분 왼발 중거리 슛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2-3으로 끌려간 후반 42분 프리킥 찬스에서는 오른발 감아차기로 공을 골문 우측 상단에 꽂아넣었다.
 
호날두 개인 통산 51번째 해트트릭이자 역대 월드컵 무대 최고령 해트트릭 기록(만 33세 131일)이었다. 브라질 공격수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는 “내가 세계 최고 선수”라면서도 “호날두는 다른 행성에서 온 선수”라고 극찬했다.  
턱수염을 쓰다듬는 듯한 세리머리를 하는 호날두. [EPA=연합뉴스]

턱수염을 쓰다듬는 듯한 세리머리를 하는 호날두. [EPA=연합뉴스]

 
호날두는 이날 첫 골을 터트린 뒤 턱수염을 쓰다듬는 듯한 세리머니를 했다. 수염을 기른 스페인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나 라이벌인 메시를 향한 도발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디다스는 메시와 염소를 함께 모델로 내세워 메시야말로 진정한 G.O.A.T라는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페이퍼]

디다스는 메시와 염소를 함께 모델로 내세워 메시야말로 진정한 G.O.A.T라는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페이퍼]

 
미국 뉴욕타임스는 ‘(메시를 향한 도발이 아니라) 내가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란 의미라고 해석했다. 염소란 뜻의 GOAT는 ‘Greatest of All Time(역대 최고)’의 줄임말로도 쓰인다.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는 메시와 염소를 함께 모델로 내세워 ‘메시야말로 진정한 G.O.A.T’라는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
 
아이슬란드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뒤 고개를 떨군 메시. [AP=연합뉴스]

아이슬란드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뒤 고개를 떨군 메시. [AP=연합뉴스]

반면 호날두의 라이벌인 메시는 16일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D조 1차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아르헨티나는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메시는 특히 1-1로 맞선 후반 19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지만 골키퍼 하네스 할도르손(34)에 막혔다. 이날 11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불발에 그쳤다. 아이슬란드의 ‘얼음 수비’에 꽁꽁 얼어붙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아이슬란드전을 마친 뒤 메시는 “고통스럽다. 내가 페널티킥을 성공했다면 모든 게 달라질 수 있었는데 내 책임”이라고 자책했다. 메시의 팀 동료 세르히오 아게로(맨체스터 시티)는 “페널티킥 실수로 ‘메시도 인간’이란 사실을 보여줬다. 그는 여전히 최고의 선수”라고 감쌌다.
아이슬란드 수비진 5명이 16일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D조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리오넬 메시를 막기 위해 주시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이슬란드 수비진 5명이 16일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D조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리오넬 메시를 막기 위해 주시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월드컵에 첫 출전한 아이슬란드는 유로2016 8강에 오른 데 이어 러시아 월드컵에서 ‘아이슬란드표 동화 시즌2’를 쓰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아이슬란드 인구는 총 33만8000명. 서울 도봉구 인구(34만6629명)보다도 적다. 헤이미르 할그림손 감독은 치과의사 출신, 골키퍼 할도르손은 광고 및 좀비 영화 감독 출신이다. 수비수 비르키르 사이바르손은 소금 공장 직원으로 일하면서 축구대표로도 뛰는 ‘투잡’을 뛴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아이슬란드 3000여명 팬들은 두 팔을 머리 위로 크게 벌린 뒤 손뼉을 치며 “후~”라고 기합 소리를 내는 ‘바이킹 박수’를 쳤다.
 
소치·모스크바=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