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업 3~7년 된 기업에 최대 2억원 자금 지원

창업한 지 3~7년 된 기업이라면 사업 도약 자금으로 최대 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 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사업 모델 개선, 제품 및 서비스 고도화 등에 필요한 자금을 기업당 최대 2억원까지 지원하는 ‘창업 도약 패키지 지원사업’에 참여할 사업자를 추가로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으로 반영된 300억원을 활용해 600여 개 기업을 추가 지원한다. 평가 절차도 간소화해 아카데미 교육 없이 바로 지원에 나선다.
 

정부, 창업 도약 패키지사업

지원 사업은 크게 두 분야로 나뉘고, 중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혁신성장 분야 사업화’ 분야에서는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모델 개선, 제품 및 서비스 고도화 등에 필요한 자금을 기업당 최대 1억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성장 촉진 프로그램’에선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진출, 기술 이전, 디자인 강화 등에 필요한 자금을 기업당 최대 5000만원 지급한다. 중기부는 선정 기업과 이들 기업을 지원할 기관을 선정해 8월부터 본격적으로 지원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참여 희망 기업은 25일~다음달 5일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