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필승 코리아] 여름엔 '하이트 엑스트라콜드'로 상쾌하게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여름 한정판 ‘썸머 에디션 72 ’. [사진 하이트진로]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여름 한정판 ‘썸머 에디션 72 ’. [사진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여름 성수기를 맞아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시즌 한정판을 출시하며 유흥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울러 대세 브랜드 필라이트의 신제품인 필라이트 후레쉬를 새롭게 선보이며 가정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여름 한정판 ‘썸머 에디션 72(summer edition 72)’를 지난 12일 출시했다. 여름을 상징하는 다양한 아이템을 모티브로 젊고 감각적 디자인으로 완성했다. 72종의 멀티 패키지를 동시에 선보인 것은 국내 브랜드 최초다. 이번 에디션을 통해 하이트 엑스트라콜드의 원초적 시원함을 다채롭게 표현하고 소비자에게 재미도 선사해 브랜드의 젊고 감각적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썸머 에디션 72’는 ▶여름 ▶페스티벌 ▶열정 세 가지 테마 아래 72종의 각기 다른 라벨 디자인이 ‘아트 컬렉션’ 형태를 이룬다. 해변·파도·선글라스·서핑·수영복·파도·아이스 등 여름을 대표하는 아이콘을 자유롭고 화려하게 표현했다. 브랜드 로고를 제외한 디자인 요소의 일관성을 파괴하되 컬러·패턴 등은 통일성을 유지했다.
 
이번 에디션에는 소비자 대상 디자인 공모전 당선작도 포함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월 소비자 소통 확대를 위해 진행한 공모전에서 당선된 천민정 씨의 작품이 반영됐다. ‘썸머 에디션 72’는 500mL 병 제품에만 적용하며 전국 유흥주점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하이트진로는 여름 한정 에디션 출시를 시작으로 소비자 접점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썸머 페스티벌’을 진행, 성수기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4월에는 ‘필라이트 후레시’를 선보이고 가정시장 공략에 나섰다. 시원하고 상쾌한 맛을 강화해 라거 맥주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제격이다. 뛰어난 제품력과 가성비에 라거 특유의 청량감을 더해 맥주 음용층을 흡수, 필라이트와 함께 국내 발포주 시장의 규모를 키워간다는 전략이다.
 
필라이트는 지난해 4월 출시 후 젊은층을 중심으로 우수한 제품력과 가격경쟁력에 대한 입소문이 나며 출시 1년 만에 2억 캔 판매 돌파에 성공했다. 1초에 6.6캔이 판매되고 우리나라 성인(20세 이상, 4204만명 기준) 1명당 4.8캔을 마신 셈이다. 특히 수입맥주가 강세를 보이는 편의점·대형마트 등 가정채널에서 거둔 성과라 의미가 크다고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말했다.
 
필라이트 후레쉬는 100% 국내 보리를 사용하며 하이트진로만의 FRESH 저온숙성공법으로 시원하고 상쾌한 맛을 극대화했다. 기존 필라이트가 아로마홉을 사용해 풍미를 살렸다면 필라이트 후레쉬는 최적화된 홉 배합으로 향과 잔미를 최소화해 목넘김이 깔끔하다. 알코올 도수는 4.5도이며, 패키지는 전체적으로 블루 컬러를 적용해 청량감을 강조했다. 필라이트 후레쉬도 코끼리 캐릭터 ‘필리’ 마케팅 활동을 지속하며 대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