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무덤덤하다" "완벽히 준비했다"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스웨덴전이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니즈니 노브고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한국 대표팀의 신태용 감독과 스웨덴 대표팀의 안데르손 감독은 중요한 첫 경기를 앞두고 각각 기자회견을 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과 스웨덴 축구대표팀 얀네 안데르손 감독이 각각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과 스웨덴 축구대표팀 얀네 안데르손 감독이 각각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은 "담담하다. 준비한 걸 잘 하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 같다. 무덤덤하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안데르손 감독은 "첫번째 경기 준비는 완벽하다"며 한국전에 대한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경기를 앞두고 스파이 논란이 일었다. 스웨덴 전력분석관이 한국팀의 연습을 멀리서 본 것이 문제가 됐다. 신감독은 크게 문제삼지 않았다. 신감독은 "모든 감독들의 심정은 같다.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었고 감독으로서 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고 말했다.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니즈니 노브고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니즈니 노브고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데르손 감독은 "오해가 있었다면 사과한다"며 "연습 세션이 비공개인 것을 몰랐다"고 했다. "상대팀의 강점을 파악하는 것은 중요하다"는 말도 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팀은 오늘 등번호를 바꾸면서 훈련했다. 이에 대해 신감독은 "짧은 식견이지만 유럽 사람들은 동양인을 볼 때 잘 구분을 하지 못한다. 스웨덴에 혼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니즈니 노브고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통역기를 귀에 설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니즈니 노브고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통역기를 귀에 설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국을 충분히 연구했느냐는 질문에 안데르손 감독은 "한국은 개인이 강한 팀이다. 우리는 강한 팀을 맞아 상당히 기대가 된다. 한국은 기술이 좋고 빠르다"고 칭찬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감독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감독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들의 기대가 상당하다는 질문에 신태용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선수단, 주장 모두 내일 한 경기를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니즈니 노브고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니즈니 노브고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국전 깜짝 전략이 있느냐는 질문에 안데르손은 이렇게 말했다.
"트릭은 숨어있어야 한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