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방선거 다음날 특정 지역 거론하며 트랙터로 밀어버려”

지난 14일 경남 함안군에서 한 남성이 트랙터로 밭에서 일을 하고 있는 남성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힌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지난 14일 경남 함안군에서 한 남성이 트랙터로 밭에서 일을 하고 있는 남성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힌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6·13 지방선거 다음날인 14일 평소 갈등을 빚던 이웃이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 생명에 위협을 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남 함안경찰서는 A씨(56)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6시 50분쯤 경남 함안군의 한 농로에서 자신이 몰던 트랙터로 B씨(65)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지만 중상을 당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가 나기 얼마 전 B씨가 농로에 오토바이를 세워둔 채 치우지 않자 트랙터를 몰던 A씨와 승강이를 벌였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출신 지역을 거론하며 ‘XX도 ○○ 다 죽여버린다’고 지역감정이 섞인 폭언을 퍼부은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가족들은 A씨가 평소 사이가 나쁜 B씨에게 고의로 사고를 냈다며 이는 살인미수나 마찬가지라는 입장이다. 피해자 가족은 15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지역감정에 의한 살인미수 사건… 제발 좀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을 올렸다.  
지난 14일 경남 함안군에서 한 남성이 트랙터로 밭에서 일을 하고 있는 남성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힌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지난 14일 경남 함안군에서 한 남성이 트랙터로 밭에서 일을 하고 있는 남성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힌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경찰은 조사 결과에 따라 고의성이 입증되면 특수상해 등 혐의를 추가할 방침이다. 경찰은 사건 초기 교통계에서 조사를 맡았지만 고의 교통사고라는 주장이 제기되자 형사팀도 사실 확인에 나섰다. 경찰은 단순 교통사고인지 고의적인 특수 폭행인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목격자도 없고 가해자ㆍ피해자 진술로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기 힘들어 추가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