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연재 “민주당, 번지수 잘못 찾고 나댄다”

강연재 변호사.

강연재 변호사.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제대로 된 반성과 함께 적극적인 국정 협력을 촉구한 것과 관련, 한국당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했던 강연재 변호사가 “민주당 본인들부터 스스로 되돌아보시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강 변호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번지수 잘못 찾고 나대는 민주당에 한마디’라는 제목의 글에서 “불과 몇 년 전에 지지율 한자리를 왔다 갔다 하며 곧 숨이 끊어질 듯 온 국민의 외면을 받던 지리멸렬, 무능의 극치 야당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의 민심은, 민주당이 좋아서가 아니라 보수야당, 한국당이 바뀌어야 한다는 회초리였다”며 “국민 각자가 회초리 한 대 때리자한 건데 뚜껑 열어보니 너무 심하게 때린 바람에 이 나라의 야당이 완전히 죽어버린 격”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야당일 때 대통령 권력 견제해야 한다고 그렇게 소리치더니, 1년 내내 청와대 꼭두각시, 앵무새 노릇. 까보니 성폭력, 권력 갑질, 시민단체 인사들 부패, 대선 조작”이라며 “정권 잡기 전엔 언론개혁, 검찰개혁에 목을 매더니 정권 잡고 나니 언론장악, 검찰 장악, 양손에 칼 쥐고 미친 듯이 휘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의 반성까지 평가하고 입 댈 것이 있으면 그 입 다물고 본인들이 훌륭한 집권당, 정부 견제 가능한 국회인지, 적폐 없는 깨끗하고 공정하고 민주적인 세력인지부터 되돌아보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