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군, 상반기 독도방어훈련 실시…양만춘함 등 참가

지난해 9월 25일 동해에서 열린 해상기동훈련에서 경북함(앞쪽부터), 속초함, 양만춘함이 함포 실사격을 하고 있다. 2017.9.25 [사진 해군 제공]

지난해 9월 25일 동해에서 열린 해상기동훈련에서 경북함(앞쪽부터), 속초함, 양만춘함이 함포 실사격을 하고 있다. 2017.9.25 [사진 해군 제공]

한국 해군은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독도와 인근 해역에서 정례적인 독도방어훈련을 한다고 17일 밝혔다.  
 
해군은 “1함대의 전대급 기동훈련과 연계해 독도와 인근 해역에서 합동훈련을 18~19일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번 (독도방어) 훈련은 정례적으로 실시돼 왔으며 지난번과 유사한 규모로 해군, 해병대, 해경 등이 참가한다”고 이날 밝혔다.
 
훈련에 참가하는 함정은 3200t급 구축함인 양만춘함(DDH973ㆍ3200t급)을 포함해 6척인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기는 P-3C 해상초계기, F-15K 전투기, UH-60 ‘블랙호크’ 헬기 등 7대가 투입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기간 해병대 신속기동부대 1개 분대 병력이 독도에 상륙해 외부세력으로부터 독도를 방어하는 훈련을 할 예정이다. 경북 포항에 주둔하는 해병대 신속기동부대는 한반도 전역으로 24시간 안에 출동할 수 있다.
 
군은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 방어 의지를 과시하고 외부세력의 독도 침입을 차단하는 기술을 숙련하기 위해 매년 전반기와 후반기에 해군, 해경, 공군 등이 참가하는 독도방어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 독도방어훈련은 작년 12월에 실시된 훈련과 비슷한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은 우리 군의 독도방어훈련 때마다 강하게 항의해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12월 독도방어훈련 때도 일본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의 영토다. 훈련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