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미 회담 전 동해상 표류한 北선원 5명 중 1명 귀순

동해에서 표류하다 최근 한국 해경에 구조된 북한 선원 5명 중 1명이 귀순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동해에서 표류하다 최근 한국 해경에 구조된 북한 선원 5명 중 1명이 귀순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동해에서 표류하다 최근 우리 해경에 구조된 북한 선원 5명 중 1명이 귀순 의사를 밝혀 나머지 4명만 지난 15일 북한으로 송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7일 “지난 11일 구조된 북한 주민 5명 중 귀환 의사를 밝힌 4명은 본인 자유의사에 따라 15일 오후 5시에 송환했다”고 말했다. 나머지 1명은 귀순 의사를 밝혀 북한으로 돌아가지 않고 남한에 남았다.
 
앞서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지난 11일 오전 6시20분쯤 동방 118해리 해상에서 우리 우선이 기관고장, 침수로 표류 중인 북한 어선을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함정 1척을 급파해 어선과 선원 5명을 구조했다.
 
당국자는 송환과 관련한 북측 반응에 대해서는 “북측과의 협의 과정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는다”며 함구했다. 남은 1명의 귀순이유 등에 대해서도 공개하지 않았다.  
 
당국자는 이들이 타고 온 선박은 기관이나 상태 등을 확인하고, 북측과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