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ㆍ미 회담 후 사라진 것은?…북한 매체 비포&애프터

 북ㆍ미 정상회담 후 북한은 관영 매체 논조도 바꿨다. 노동당 선전선동부 지휘 하에 제작되는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대표적이다. 노동신문은 6ㆍ12 북ㆍ미 회담을 앞두고는 미국에 대한 직접 비난은 자제하되, 간접적으로 반미 논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뒤엔 간접 비난도 중단했다. 대신 ‘자주권’과 ‘상호 존중’을 강조하는 대미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노동신문 6월17일자 1면. 북미 정상회담 후 미국 비난은 자취를 감췄다.

노동신문 6월17일자 1면. 북미 정상회담 후 미국 비난은 자취를 감췄다.

 
노동신문은 17일 ‘자주, 평등, 호상(상호) 존중은 건전한 국제관계 발전의 근본 원칙’이라는 제목의 논설을 실었다. 이 논설은 ‘미국’ 두 글자를 적시하지는 않았다. 그 대신 “우리 공화국은 지난 시기 적대 관계, 대립 관계에 있던 나라라고 하더라도 우리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우리나라를 우호적으로 대한다면 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적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후 바뀌고 있는 분위기를 반영한 대목이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만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만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새로 바뀐 북한 관영 매체 논조에서 주목되는 키워드는 ‘자주’다. 노동신문은 17일자에서 “나라는 자기 실정에 맞게 자기 인민의 힘에 의거하여 사회 발전을 이룩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며 ‘자주’를 강조했다. 동시에 “모든 나라와 민족은 호상 존중의 원칙에서 친선협조 관계를 발전시켜야 하며 남의 자주권을 침해하지 말아야 한다”며 “일방적 이익을 추구하는 나라들 사이의 관계는 오래갈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북한이 새롭게 바뀌는 북ㆍ미 관계 국면에서 미국에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고 자신들의 체제를 보장받는 것을 중시하고 있는 대목이다.
 
 북한은 북ㆍ미 정상회담을 앞두고는 미국을 자극하지 않되 간접적으로 비난하는 전략을 택했었다. 노동신문 5월31일자가 미국을 5ㆍ18 광주항쟁의 배후라며 비난하거나 용산 미군기지의 환경 오염 문제를 다루며 미국을 비판한 것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북ㆍ미 정상회담 이후엔 관련 간접 비난은 사라졌다. 대신 어린이 빈곤 문제가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거나(15일자) 국제사회가 마약 퇴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16일자)는 보다 다양한 국제 뉴스를 전달하고 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