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北 비핵화 비용, 국제기구 통해 마련...일본도 참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 비핵화를 위한 새로운 국제기구를 만든다는 구상을 처음으로 밝혔다. 
 

"비핵화 비용, 北에 직접 주지 않을 것"
"제네바 합의 때 KEDO, 경수로·중유 제공"
"납치문제, 김 위원장 큰 결단 강하게 기대"

아베 총리는 16일 오전 니혼 텔레비전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핵의 위협이 없어짐에 따라 평화의 '은혜'를 입은 일본 등이 비용을 부담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과 관련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과 관련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그러면서 “(비핵화 비용을) 북한에 주는 것이 아니라, 예를 들면 핵 폐기를 위한 기구를 만들어 진행하는 방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에 의해, 한반도 에너지개발기구(KEDO)가 북한에서 경수로 건설과 중유 제공을 했던 사례를 들었다. 사업비 약 46억 달러(약 5조 550억 원) 가운데 일본은 약 10억 달러(약 1조 990억 원)를 부담하기로 했으나, 북한의 핵 개발 의혹이 발각되면서 경수로 건설은 중지됐다.
 
관련기사
 
또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경제 지원에 대해선 “일본인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명확히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4일 관저에서 납치피해자 가족들을 초청해 만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4일 관저에서 납치피해자 가족들을 초청해 만나고 있다. [AP=연합뉴스]

북한이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인데 대해선 “북한이 알고 있는 것을 깔끔하게 얘기하고, 모든 납치 피해자를 일본으로 귀국시킬 때 문제는 해결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큰 결단을 해주기를 강하게 기대하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나 자신이 김 위원장과 마주해야한다”며 북·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강한 의욕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합동군사훈련 중지를 검토하고 있는데 대해선 “미국이 보여준 선의일 것”이라며 이해를 드러낸 뒤, “주한미군을 축소하는 것은 아니다. 주일미군, 미·일의 공동군사훈련은 지금 그대로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7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일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지난 7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일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또 북·미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서명이 담긴 공동선언문은 자신이 제안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1994년, 2005년 북·미 합의는 정상이 서명한 게 아니었기 때문에 간단히 휴지조각이 되어버렸다”고 지적한 뒤, “트럼프 대통령에게 ‘당신과 김 위원장이 사인한 문서를 남겼으면 한다. 무게가 있다”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