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석희 선수 폭행 혐의’ 조재범 前코치, 18일 경찰 출석

심석희 선수 폭행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 [연합뉴스]

심석희 선수 폭행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18일 경찰에 출석한다.  
 
17일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상해 혐의로 조 전 코치를 18일 오전 10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전 코치는 평창 겨울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올해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 조 전 코치는 앞서 2차례 더 심 선수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 전 코치의 폭행은 올해 초 심 선수가 충북 진천 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조 전 코치는 이번 폭행사건으로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되자, 최근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사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은 심 선수와 조 전 코치의 거주지를 고려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수사를 맡겼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