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라도나, 한국인 비하 논란 해명 “감동받았을 뿐”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58)가 16일(현지시각)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58)가 16일(현지시각)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국 관중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디에고 마라도나(58)가 해명에 나섰다.
 
마라도나는 17일(한국시각) 페이스북에 스페인어, 영어, 이탈리아어로 인종차별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글을 게재했다.  
 
마라도나는 “나는 월드컵에서 사람들이 어디에서나 뉴스거리를 찾고 있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지만, 이 점만은 분명히 하고 싶다”며 “경기장을 채운 수많은 관중 속에서 아르헨티나 유니폼을 입고 우리를 촬영하는 아시아 소년을 보고 감동했다. 아시아인도 우리를 응원해 준다는 것이 얼마나 멋진지 말하고 싶었다. 그게 전부”라고 밝혔다.  
 
그는 경기장 내에서 흡연한 것에 대해서도 “아르헨티나인들에게 힘든 하루였다”며 “경기장 내부에서 흡연이 금지된 것을 몰랐다. 모든 사람과 조직위원회에 사과한다”고 말했다.  
 
앞서 마라도나가 전날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경기를 앞두고 한국 관중을 향해 눈을 찢는 행동을 했다는 목격담이 전해졌다. 눈을 찢는 것은 동양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 행동이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영국 BBC 방송인 재키 오틀리는 트위터에 “몇몇 한국인 팬이 ‘디에고’라고 외치자 마라도나는 미소와 함께 키스와 손을 흔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러나 곧 자신의 손을 눈 옆에 가져다 대고 양쪽으로 당겼다. 명백한 인종차별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같은 방송국 소속인 시마자스왈 역시 “나는 오틀리의 바로 오른편에 앉아있었고, 마라도나의 행동을 봤다. 한국인 청년들이 매우 흥분한 상태로 그를 촬영하고 있을 때 마라도나가 그런 반응을 보였다. 매우 실망스럽다”고 전했다.  
 
월드컵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르헨티나는 이날 월드컵 본선 무대에 처음 나선 아이슬란드와 1-1로 비겼다. 특히 아이슬란드 국가대표 선수 연봉을 모두 합친 것보다 많은 연봉을 받는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가 페널티킥에 실패해 승리하지 못하면서 화제가 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