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 “동성커플 가족 형태 아냐…낙태, 나치 우생학 연상”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은 가족으로 간주할 수 없으며, 아픈 배아를 선별해 낙태하는 것은 나치의 우생학을 연상시킨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평신도 단체인 가정협의회 연설에서 “이렇게 말하는 것은 가슴 아픈 일이지만, 오늘날 사람들이 다양한 형태의 가족에 대해 이야기함에도 신의 형상을 한 남성과 여성으로 이뤄진 형태만이 유일한 가족”이라고 말했다.
 
또 산전 검사를 통해 배아의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날 경우 임신을 종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도 높게 비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세기에 나치가 종족의 순수성을 보존한다는 명목으로 행한 짓에 전 세계가 분개했다면, 오늘날 우리는 (의료용) ‘흰 장갑’으로 똑같은 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 같은 발언은 준비된 연설이 아닌 즉흥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즉위 초 동성애자들과 관련 “내가 누구라고 이들을 심판하겠나”라고 말하고, 피임과 낙태에 대해 가톨릭 교회가 과도하게 초점을 맞추는 것에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해 전임 교황에 비해 가족과 생명윤리와 관련 좀 더 진보적인 시각을 드러내왔다.
 
하지만 낙태에 대해서는 전임 교황들과 마찬가지로 엄격한 반대 입장을 거듭 밝히는 등 가족과 성에 대한 가톨릭의 전통적인 가르침에서 결국은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평가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