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상용꽃 인줄 알았다” 아파트 테라스서 양귀비 기른 60대

서울 구로경찰서는 구로구의 한 아파트 1층 테라스에서 마약의 원료인 양귀비 349주를 재배한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수거한 양귀비. [사진 구로경찰서 제공]

서울 구로경찰서는 구로구의 한 아파트 1층 테라스에서 마약의 원료인 양귀비 349주를 재배한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수거한 양귀비. [사진 구로경찰서 제공]

 
60대 남성이 아파트 테라스에서 양귀비를 재배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17일 서울 구로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구로의 한 아파트 1층 테라스에서 마약의 원료인 양귀비 349주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검찰청은 50주 이상 재배한 경우 입건하도록 기준을 정하고 있다.
 
구로경찰서 천왕파출소는 지난 10일 오후 4시 탄력순찰 근무 중 이 같은 사실을 육안으로 확인하고 11일 현장을 단속해 A씨를 적발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양귀비가 아닌 관상용 개양귀비꽃으로 잘못 알고 이를 재배했다며 직접 흡연하거나 투약한 사실은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관상용이 아닌 마약 원료가 되는 양귀비를 재배한 만큼 A씨의 소변과 모발 등을 채취해 국과수에 투약 여부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A씨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