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tyle_this week]개념 연예인라면…공항패션 대신 투표패션

'613 투표하고웃자' 캠페인 화보. 개그맨 장도연이 투표 도장이 찍힌 티셔츠를 입고 코믹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보그코리아]

'613 투표하고웃자' 캠페인 화보. 개그맨 장도연이 투표 도장이 찍힌 티셔츠를 입고 코믹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보그코리아]

어떤 때보다도 뉴스로 뜨거웠던 한 주였다. 북미정상회담, 러시아 월드컵 개막 등 굵직한 정치·스포츠 이슈가 쏟아졌다. 그 중에서도 6월 13일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는 역대 지방선거 중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60.2%)을 기록해 화제가 됐다.  

선거 당일 인스타그램·트위터 등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스타들의 인증샷이 넘쳐났는데, 마치 ‘투표’라는 주제로 벌인 패션 콘테스트를 보는 듯했다. 팬의 입장에선 스타의 일상 모습을 볼 수 있고, 스타 입장에선 개념 있는 연예인의 이미지를 줄 수 있어 일거양득. SNS에 올라온 스타들의 투표 패션을 살펴봤다.  
과거 스타들의 투표 패션은 집 앞에 잠시 산책 나온 듯 트레이닝복에 모자를 푹 눌러 쓴 편한 모습이 많았다. 여자 연예인의 경우엔 붉은 립스틱으로 화사함을 더하는 정도 말고는 화장기도 없었다.

가수 보아(왼쪽)와 배우 강은비. 완벽한 메이크업 상태로 투표장을 찾았다.

가수 보아(왼쪽)와 배우 강은비. 완벽한 메이크업 상태로 투표장을 찾았다.

맨 왼쪽부터 걸그룹 러블리스 류수정, 효민, 양정원. 편안한 캐주얼 차림에 하이힐, 파우치 등으로 개성을 살린 스타일을 보여줬다. [사진 헤럴드pop·TV데일리·스포츠투데이]

맨 왼쪽부터 걸그룹 러블리스 류수정, 효민, 양정원. 편안한 캐주얼 차림에 하이힐, 파우치 등으로 개성을 살린 스타일을 보여줬다. [사진 헤럴드pop·TV데일리·스포츠투데이]

반면 올해는 한층 신경 쓴 투표 패션이 눈에 띄었다. 투표소에 모여든 기자들을 의식해서인지 단정한 차림이면서도 나름의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스타일로 꾸민 노력이 역력했다. 청바지 차림엔 화려한 색감의 하이힐을 신어 멋을 내고, 의상은 수수한 차림이어도 헤어와 메이크업은 전문 숍에서 손질한 듯 완성도가 느껴졌다.      
 
블랙&화이트의 커플룩을 보여준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과 랩몬스터.

블랙&화이트의 커플룩을 보여준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과 랩몬스터.

최근 미국 빌보드 차트 1위를 기록하며 가장 주목받는 스타가 된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은 선거 전인 6월 9일 사전투표를 마치고 인증샷을 남겨 시민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에 올라온 제이홉과 랩몬스터의 투표 패션은 블랙&화이트로 매치한 커플룩을 보는 것 같았다. 평범한 면 티셔츠로 보이지만 제이홉은 프린트가 들어간 라운드 네크라인의 흰색 티셔츠를, 랩몬스터는 목이 깊게 파인 검은색 V네크라인 티셔츠를 선택해 단조로움을 피했다.    
 
2012년 대통령선거 때의 소지섭(왼쪽)과 이번 6.13 지방선거일의 모습. 모자, 선글라스, 마스크 등을 사용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철저하게 가렸다. [사진 뉴스1, 뉴스엔]

2012년 대통령선거 때의 소지섭(왼쪽)과 이번 6.13 지방선거일의 모습. 모자, 선글라스, 마스크 등을 사용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철저하게 가렸다. [사진 뉴스1, 뉴스엔]

소지섭은 래퍼를 연상시키는 스트리트 룩으로 투표소를 찾았다. 큼지막한 흰색 오버사이즈 티셔츠 안에 검은색 긴 팔 티셔츠를 레이어드하고, 검은색 반바지와 운동화를 신었다. 돋보이는 건 그의 양말과 모자. 발목에 검정 줄이 들어간 최신 유행의 흰색 스포츠 양말과 검은 벙거지 모자를 더해 스타일을 살렸다.  
 
아이돌그룹 빅톤(왼쪽)과 가수 정지훈.

아이돌그룹 빅톤(왼쪽)과 가수 정지훈.

셔츠를 선택한 남자 연예인들은 한층 더 정돈된 모습을 보였다. 가수 비(정지훈)는 은은한 라벤더 컬러의 셔츠를 입어 세련된 세미 캐주얼을 연출했다. 아이돌그룹 빅톤은 파란색 스트라이프 셔츠와 남색 셔츠를 입어 청량감을 연출했다.   
 
소녀시대 효연(왼쪽)과 배우 고아라.

소녀시대 효연(왼쪽)과 배우 고아라.

소녀시대 서현(왼쪽)과 배우 김소현.

소녀시대 서현(왼쪽)과 배우 김소현.

머리 손질을 따로 할 필요 없는 모자는 투표 패션의 단골 아이템이다. 최근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에서 박차오름 판사 역으로 활약 중인 고아라는 라피아 소재 모자로 여름 분위기를 냈다. 소녀시대 서현은 흰 야구모자에 붉은 립스틱을, 또 다른 멤버 효연은 검정 버킷햇에 오렌지빛 립스틱을 발라 발랄함을 내세웠다.
유재석의 파란 모자를 비판한 민경욱 의원의 페이스북 게시물.

유재석의 파란 모자를 비판한 민경욱 의원의 페이스북 게시물.

반면, 개그맨 유재석은 파란색 모자를 쓴 투표 사진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자유한국당 소속 민경욱 의원이 그의 모자 색을 보고 ‘특정 정당을 지지한다는 의미로 보인다’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한 비판 글을 올렸기 때문이다. 이후 네티즌의 비난 여론이 일자 민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멤버 모두가 모여 투표장을 찾은 헬로비너스. 경쾌하면서도 우아한 투표 패션을 보여줬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멤버 모두가 모여 투표장을 찾은 헬로비너스. 경쾌하면서도 우아한 투표 패션을 보여줬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아이돌 그룹 등 많은 남성 연예인이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데 비해, 걸그룹은 오히려 무대에 오른듯 완벽하게 세팅한 스타일로 투표장을 찾았다. 걸그룹 헬로비너스와 모모랜드는 멤버 모두가 모여 투표장을 찾는 단체 행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글=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사진=각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스타일 디스 위크

스타일 디스 위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