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표정관리’ 민주당…거듭 낮은 자세로 겸손·협치 강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에서 많은 지지를 보내준 국민께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에서 많은 지지를 보내준 국민께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이 거듭 낮은 자세를 강조하며 표정관리에 나서고 있다.
 
지방선거가 끝난 뒤 민주당이 보인 행보는 크게 겸손과 협치로 요약할 수 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지난 14일과 열린 의원총회와 15일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약속 선포식에서 “이번 선거를 통해 당선된 신임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들에게 거듭 무거운 책임감과 낮은 자세로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추 대표는 “민주당은 승리에 도취해 자만하지 않겠다”며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개혁과 혁신을 통해 지방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일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자칫 선거 승리에 취한 채 오만한 모습을 보이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를 조기에 불식시키며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더불어민주당 스스로를 향한 개혁과 혁신의 채찍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도 불구하고 뼈를 깎는 쇄신에 실패하며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참패하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본 만큼, 이들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의지를 이를 통해 강하게 드러내는 것이다.
 
15일 홍영표 원내대표는 “스스로의 개혁과 혁신을 게을리한다면 우리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이 보여주신 성원을 거스르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16일 박주민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희들도 잘못한 것 많다”며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좀 더 열심히 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날 당 수석대변인인 박범계 의원은 자신의 SNS에 광역·기초의회에 대한 주민 참여 감시의 제도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민주당의 국민에게뿐만 아니라 야당을 향해서도 거듭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여소야대’ 정국이 여전히 유지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정부 2년 차 국정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야당과의 협치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14일 홍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앞으로 더욱더 야당을 존중하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국민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함께 일하는 국회가 되도록 집권여당으로서 더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20대 국회 후반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