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메네스 ‘천금골’ 우루과이, 이집트에 1-0 승리

우루과이가 이집트를 꺾고 A조 최강 위용을 뽐냈다. 살라 대신 트레제게 등을 내세운 이집트는 선전을 펼쳤지만 우루과이에 패했다. 
 
우루과이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서  후반 44분 터진 히메네스의 결승골을 앞세워 이집트에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이집트는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가 없이도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였다. 우루과이의 투톱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는 이집트의 수비력에 고전했다.
 
과거 두 차례나 월드컵 정상(1930, 1950년)에 오른 우루과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위인 남미의 강호다. 1990년 이후 28년 만에 다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이집트는 FIFA 랭킹 45위로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우루과이가 앞선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루과이는 카바니와 수아레스가 날카로운 슈팅을 기록했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서 이집트의 강력한 수비에 막힌 우루과이는 좀처럼 이집트 골문을 열리 못했다.  

15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44분 결승골을 터뜨리고 환호하는 우루과이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 [AP=연합뉴스]

 
이집트도 날카로운 역습으로 우루과이의 골문을 노렸다. 그러나 전반전은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끝났다. 28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나선 이집트는 예상외의 선전으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 1분 만에 우루과이가 기회를 잡았다. 카바니가 박스 안으로 찔러준 볼을 수아레스가 슈팅했지만, 엘 셰나위가 막았다. 문전으로 길게 연결된 볼을 침착하게 연결하고 문전으로 달려든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무릎맞고 흘렀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던 우루과이는 후반 12분 난데스를 빼고 카를로스 산체스를 투입했다. 또 크리스티안 로드리게스를 내보내며 노장들로 측면을 채웠다.
 
이집트는 공간을 넓게 쓰면서 우루과이를 압박했다. 상대를 위협할 정도의 공격은 아니었지만우루과이에 비해 공수 전환이 느렸다. 이집트가 역습을 펼친 뒤 빠르게 수비에 가담하면서 우루과이 공격을 잘 막아냈다.
 
후반 27분 우루과이는 카바니의 패스를 받은 수아레스가 문전으로 돌파하며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다. 하지만 수아레스는 슈팅조차 시도하지 못한 채 공격권을 내주고 말았다.
 
이집트는 후반 36분 와다를 빼고 소비를 투입했다. 3번째 교체였다. 결국 살라는 나오지 않았다.
 
우루과이는 후반 43분 카바니가 아크 에어리어 정면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날카로운 직접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고 튀어나왔다.  
 
하지만 상대 파울로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서 문전으로 떠오르자 공격에 가담한 히메네스가 헤딩슈팅으로 득점, 우루과이가 1-0으로 앞섰다.  히메네스의 골은 결국 결승골이 되며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이날 승리로 우루과이는 승점 3점을 추가, 16강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승리로 우루과이는 월드컵 첫 경기 무승의 지긋지긋한 악연도 끊어냈다. 우루과이는 1970년 이후 월드컵 첫 경기에서 3무 3패만을 기록 중이었다.
 
비록 이집트는 패했지만 수차례 선방을 펼친 골키퍼 엘시나위는 경기 최우수선수 격인 ‘맨 오브 더 매치’에 뽑혔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