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기 경찰청장에 민갑룡 차장 내정…"수사권조정·경찰개혁 메시지"

민갑룡 경찰청 차장이 지난 5월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드루킹 사건 수사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 차장이 지난 5월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드루킹 사건 수사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신임 경찰청장에 민갑룡(53) 경찰청 차장을 내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민 차장은 현 정부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경찰개혁 업무를 관장해왔다. 경찰개혁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성공적으로 이끌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이뤄진 경찰청장 인사다. 이달 말 정년퇴임하는 이철성(60) 현 청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됐다.
 
전남 영암 출신인 민갑룡 후보자는 1988년 경찰대 4기로 임관했다. 경찰 내에서는 대표적인 ‘기획통’으로 꼽힌다. 민 차장은 2007~2011년 수사구조개혁팀장, 기획조정담당관 등을 맡으며 수사권 조정 논의에 활발하게 참여했다. 당시 서울대 교수였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수사권 조정 논의에 끌어들인 것도 민 후보자라는 게 경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경찰 내부에서는 이번 인선을 두고 수사권 조정에 속도를 내겠다는 청와대의 메시지가 담겼다는 평이 나온다. 한 경찰 관계자는 “민 후보자는 수사권 조정에 있어 전략가로서 경찰 내 상징성이 큰 인물이다. 경찰개혁과 수사권조정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가 분명히 읽히는 인사다”고 말했다. 다른 경찰 관계자는 “민 후보자와 함께 레이스를 벌이던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 드루킹 댓글 사건에 초기 대응을 잘못한 것도 영향이 있었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민 후보자는 내정 직후 경찰위원회 동의 과정을 밟았으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민 후보자는 이날 경찰위원회가 열린 뒤 기자들을 만나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라는 본연의 정신에 기초해 정의로운 사회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 등 현안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를 통해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민 후보자가 임명되면 1년 6개월 만에 두 계급 이상 진급한 고속 승진자가 된다. 민 후보자는 지난 2016년 12월 치안감(서울경찰청장)으로 승진한 뒤 1년 만인 지난해 12월 치안정감(경찰청 차장)이 됐다. 이후 약 6개월 만인 15일 경찰청장으로 지명됐다. 한편, 청와대는 신임 해양경찰청장으로 조현배(58) 부산경찰청장을 내정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