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17일 김정은과 통화…그에게 직통 전화번호 줬다"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자신과 바로 연락할 수 있는 직통 전화번호를 줬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폭스뉴스 인터뷰 및 취재진들과의 일문일답 등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아버지의 날’인 일요일(17일) 나는 실제로 북한에 전화를 걸려고 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아버지의 날’은 매년 6월 셋째 주 일요일이다.  
 
앞서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백악관 방문과 자신의 평양 방문 등 향후 추가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언급하며, 북·미 정상 간 핫라인 가동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일요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고, AFP통신은 “나는 이제 그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는 그에게 직접 연결되는 전화번호를 줬다. 그는 어떤 어려움은 생기면 나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우리는 연락을 취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모인 취재진들에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권 전에 미국에 가장 위험한 문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라고 이야기해줬다”며 “나는 그 문제를 풀었다. 그 문제(북한 핵)는 대체로 풀렸다”고 주장했다.  
 
북·미 정상회담 성과를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우리가 모든 것을 얻는 합의에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만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만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핵전쟁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김 위원장에게 인권 문제에 대해 압박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인권 문제를 간과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취재진들에게 “여러분도 알다시피, 나는 핵무기가 당신과 당신의 가족들을 파괴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나는 북한과 좋은 관계를 갖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들의 유해 반환을 시작했다”며 북한이 공동성명을 이행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앞서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