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중 무역전쟁 본격화…美 “중국에 25% 관세”, 中 “즉각 보복”

미국 정부가 500억 달러(약 54조 125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중국은 미국이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경우 즉각 보복하겠다고 경고해 미·중간 무역전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양국 간의 무역은 매우 오랫동안 불공평했으며 이런 상황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다.  
 
이날 트럼프 행정부가 발표한 관세 대상 품목은 항공장비·정보기술(IT)·인공지능(AI) 등 중국이 ‘중국제조 2025’ 계획을 통해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첨단기술 제품을 포함한 1102개 제품이다. 
CNN은 내달 6일부터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라며 타이어, 핵발전 장비, 증기발생 터빈, 농기계, 항공장비 등 818개 품목 340억 달러어치 상품이 이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다른 많은 국가의 성장을 저해하는 중국산 품목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이번에 부과하는 관세는 미국 기술과 지적재산권을 중국으로 이동시키는 불공정한 관행을 막는데 필수적이며 미국의 일자리를 보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이 미국에 보복 조치를 할 경우 추가 관세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중국은 미국의 발표 직후 반격을 예고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중국은 무역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미국의 남에게 손해를 끼치고 자신에게도 이롭지 않은 근시안적인 행위에 맞서 어쩔수 없이 강력한 반격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결연히 국가와 인민의 이익을 수호하고, 경제 세계화와 다자주의 무역 체제를 수호할 것”이라며 “우리는 (미국과) 동등한 규모와 강도의 관세 부과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관세 추가 부과를 포함한 무역 제재를 한다면 양국이 담판에서 달성한 모든 경제 무역 성과는 무효가 될 것”이라며 “만일 미국이 일방주의와 보호주의 행태로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면 중국은 즉각 필요한 조처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14일 중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역시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한 대응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왕 국무위원은 “현재 우리는 두 가지 선택에 직면했다. 하나는 협력과 윈윈이고 하나는 대항과 상호패배다”라며 “중국은 이미 첫 번째를 선택했다. 미국도 똑같이 현명한 선택을 하길 희망한다. 물론 중국은 두 번째 선택에 응대할 준비도 이미 해놨다”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