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당 대표 출마, 적합한지 고민 중”

더불어민주당 내 최다선이자 친노계 좌장인 이해찬 의원은 차기 당권 도전과 관련해 자신이 적합한지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수석공동선대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수석공동선대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 의원은 15일 tbs ‘장윤선의 이슈파이터’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하고, 동북아 평화체제를 만드는 한편, 재집권의 기반을 만드는 것이 앞으로 당의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6·13 지방선거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 대해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기대했던 것보다 더 크게 나와서 놀랐다”며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두 정부 대통령이 지금 감옥에 가 있다”며 “이번 선거 결과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탄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는 8월로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전당 대회에 차기 당 대표로 출마하는 것과 관련해 “훨씬 더 잘할 수 있는 분들이 중심이 돼서 하는 게 낫지 않겠냐”며 “고민 중이다”고 답했다.
 
또 6.13 지방선거 이후 야권발 정계 개편으로 자유한국당과바른미래당의 합당 가능성에 대해서“ ‘0 곱하기 0’은 ‘0’이라며 시너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20대 국회 전반기가 마감되고, 후반기가 시작되는 가운데 야당과의 관계설정에 관해서 “민주평화당과 무소속 등 우군이 있는데 이를 잘 운영하려면 높은 수준의 연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