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희가 잘못했습니다” 무릎 꿇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의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비공개 비상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와 무릎을 꿇구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의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비공개 비상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와 무릎을 꿇구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15일 ‘참회 의원총회’를 열고 국민을 향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비공개 비상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와 무릎을 꿇었다. 흰 바탕에 검은색 글씨로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고 적은 현수막과 함께였다.  
 
당초 원내 지도부는 의총 시작 전 대국민 사과 퍼포먼스를 계획했었으나 한선교 의원이 “사과문을 발표하기 전 먼저 이야기부터 나눠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한 후 의총이 끝난 후 이뤄졌다.  
 
한국당 원내 지도부는 의총 참석 때 노타이 와이셔츠나 흰색 블라우스를 입고 와달라고 ‘드레스코드’를 지정하기도 했다.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은 김성태 원내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국민이 한국당을 탄핵했다. 한국당 해체를 통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사죄의 뜻을 표했다.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 의총에서는 당의 진로를 놓고 격론이 벌어졌다. 최고위원회의를 대신할 임시 리더십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어떻게 꾸릴지, 조기 전당대회를 개최해 새로운 리더십을 구축하는 데 주력할지, 반성과 사과의 시간을 먼저 가져야 하는지를 놓고도 다양한 의견이 터져 나왔다.  
 
무엇보다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문제를 놓고 ‘조기 전대’ 찬성파와 반대파가 극명하게 갈려 차기 당권을 놓고 경쟁이 과열되는 분위기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