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북한 여성 앵커, 미국 방송에 취직해야겠다”

북한 조선중앙TV 이춘희 아나운서.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 조선중앙TV 이춘희 아나운서.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방문 당시 북한 국영 매체인 조선중앙TV를 본 후 “저 여성 앵커는 미국 방송국에 취직해야겠다”는 농담을 던졌다. 자신에게 비판적인 미국 언론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는 14일(현지시각) 2명의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조선중앙TV를 시청한 후 “저 여성 앵커가 얼마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호의적이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게 긍정적인 폭스뉴스마저도 “저렇게는 칭찬하지 않는다”며 “저 앵커가 미 언론에 취직해야 한다”고 농담했다고 한다.  
 
다른 현지 매체인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 북한 여성 앵커가 이춘히라고 소개했다.  
 
지난 2016년 대선부터 WP와 뉴욕타임스(NYT), CNN 등 미 주요매체를 ‘가짜뉴스’로 비난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싱가포르 방문에서도 김 위원장에게 “언론은 절대 멈추지 않는다”고 말하는 등 비판적 태도를 취했다.
 
그러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가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는 주류 언론들의 북미정상회담 관련 보도에 대해 “아주 좋았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