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이 탄핵한 것"...'잘못했습니다' 의총 연 한국당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무성 의원이 차기 총선에 불출마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무성 의원이 차기 총선에 불출마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의원총회를 열고 6·13 지방선거 결과를 평가하는 비상의원총회를 열었다. 비상의총은 15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한국당은 전광판에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는 글씨를 띄운채 회의를 시작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착잡한 심경을 금할 길이 없다”며 “국민여러분, 저희가 잘못했다.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모든 것을 받아들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아직 사그러들지 않은 국민적 분노가 우리 당에 대한 심판으로 표출된 선거였다”이라며 “국민들이 자유한국당을 탄핵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보신주의, 수구냉전적 사고를 버리고 당 해체를 통해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물러날 분들 물러나고 확실한 세대교체를 이뤄야한다. 오늘 그 통렬한 비판을 쏟아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성일종 의원은 “지난 10년, 우리가 정부를 맡아서 운영해왔을 때 책임있게 일했던 중진들께서 은퇴를 해주십사, 당을 살리기 위한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성 의원은 “우리가 갈 길이 굉장히 험하고 힘들텐데 초선들이 앞으로 많은 역할을 하겠다”고 의견을 냈다.
 
김무성 의원은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오늘의 이 사태는 누구를 탓하기보다 각자가 자기 성찰부터 하는 반성의 시간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보수정당 재건을 위해 저부터 내려놓겠다. 저는 차기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인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당 쇄신을 위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오종택 기자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인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당 쇄신을 위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성일종 의원의 공개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성일종 의원의 공개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