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립대기술지주회사, 정부 대학창업펀드에 참여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가 교육부 주관 대학창업펀드의 참여기관으로 선정돼 창업기업 발굴 및 투자를 통한 성장 지원에 적극 참여하게 됐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 내 초기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본격적으로 투자하여 향후 최대 10년간 운용하여 대학 기반의 창업 활성화를 이루고자하는 펀드이다.
 
서울시립대기술지주회사는 서울대STH 제2호 개인투자조합(모태출자액 20억 포함 총 40억 규모)의 개인투자자로 참여한다.
<서울시립대학교기술지주회사 기술사업화팀 직원일동>

<서울시립대학교기술지주회사 기술사업화팀 직원일동>

 
대학창업펀드는 대학의 창업인재들이 대출이 아닌 투자를 통해서 창업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고, 대학에서 초기 우수기업 발굴 및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여, 가치증대 이후 회수과정을 거쳐 성과를 창출함으로써 서울시립대학교 창업생태계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립대학교는 올 초 기술지주회사를 설립하였고 서울시립대학교가 보유한 우수기술을 출자하여 자회사를 설립하면서 기술사업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는 지역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은 물론 대학 자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서울시립대학교기술지주 주식회사 대표이사(송오성 교수)는 “대학창업펀드에 참여함으로서 대학기반의 창업활성화에 적극 동참하고, 특히 우리 대학 구성원의 창업에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하여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