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담보대출 금리 또 오른다…잔액기준 코픽스 9개월째 상승

서울을 중심으로 아파트 매매거래가 늘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주택담보대출이 1조8000억원 늘어났다. 사진은 지난 1월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연합뉴스]

서울을 중심으로 아파트 매매거래가 늘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주택담보대출이 1조8000억원 늘어났다. 사진은 지난 1월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연합뉴스]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다음 주부터 오른다.  
 
은행연합회는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를 15일 5월 잔액 기준 1.83%, 신규취급액 기준 1.82%로 각각 공시했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4월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9개월째 계속된 상승세로 상승폭도 0.01%포인트 커졌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4월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4월에는 전월 대비 0.03%포인트 하락했지만, 한 달 만에 반등한 것이다.
 
은행연합회는 "잔액 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지만, 신규취급액 기준은 잔액 기준에 비해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며 "코픽스와 연동하는 대출을 받을 땐 이런 특성을 충분히 이해한 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