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선 "품격있는 사람이 정치인 되길 바란다"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던 배우 김부선씨가 15일 "나는 품격있는 사람이 정치인이 되길 바랄 뿐이다"라고 말했다.
 
김부선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거짓말쟁이가 아니라는 것을 밝히고 싶었고 품격있는 사람이 정치인이 되길 바랄 뿐이다"라며 이 당선인을 우회 비판했다.
 
이어 '혜경궁닷컴-김부선씨의 고마운 마음, 그리고 억울한 마음'이라는 사이트 링크를 건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앞서 김씨는 언론을 통해 이 당선인과 15개월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당선인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을 시사했다.  
 
이 당선인은 6·13 지방선거 당선이 확실시된 후 방송사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김부선 스캔들' 질문이 계속되자 급기야 인터뷰를 끊어버려 뭇매를 맞기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