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향한 표창원의 부탁 “의혹 말끔하게 정리해달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왼쪽)과 이재명 민주당 경기지사 당선인. 뉴스1, 김경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왼쪽)과 이재명 민주당 경기지사 당선인. 뉴스1, 김경록 기자.

6‧13 지방선거 전 ‘일단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글을 올려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던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당선인을 향해 “반발하는 당원을 포용하라”고 조언했다.
 
표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게 문의와 연락 주신 당원, 지지자들께 일단 1번을 찍으시라고 권유 드린 이유’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계파 갈등의 불식, 경선 결과에 승복하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이 후보 지지를 독려했다는 것이 표 의원이 설명이다. 그는 또 흑색선전으로 후보자격 박탈을 해야 하는 상황은 아니었으며 다른 당 후보에 대한 투표 독려는 해당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글 마지막에 이 당선인을 향해 하고 싶은 말도 적었다, 그는 “이 당선인은 의혹들을 말끔하게 해소‧해명 내지 사과‧정리하고 반발하는 당원과 당 지지자를 포용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표 의원은 “당선을 정말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도 “제가 도대체 왜 이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으로 인해 이토록 비난과 공격의 대상이 되어야 하며 특히 저를 지지하셨던 다수의 당원 혹은 지지자들로부터 실망, 결별 선언과 비난 및 공격을 받아야 하는지 솔직히 아프고 슬프다”고 말했다.  
 
그는 “당연히 저보다 당사자인 이 당선인 및 가족들의 고통이 더 클 것이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미래다. 이대로는 안 된다”며 “법적 대상이 된 부분은 일단락되겠지만, 윤리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당원 및 지지자들이 불만과 비판을 제기할 권리가 있음을 인정하고, 보다 명확하게 구체적인 해명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어 “이 심각한 갈등의 해소를 위한 소통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부탁했다.
 
표 의원은 “선거가 끝났으므로 전혀 개입하지 않겠다”며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그 결과가 정의로운 세상을 위해 서로 조금씩 양보하는 노력을 했으면 좋겠다. 저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