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 경영에도 빨간불?…1분기 매출 증가세 둔화하고 부채비율도 높아져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중앙포토]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중앙포토]

 국내 기업의 경영에도 빨간불이 켜진 것일까. 
 

반도체ㆍ석유제품 값 오름세 둔화
자동차와 건설경기 부진 영향 탓
중소기업 매출은 감소세로 돌아서
기업, 1000원어치 팔아 74원 남겨
수익성 개선에도 반도체 쏠림 심화

 올해 1분기 국내기업의 매출액증가세가 둔화했다. 수익성은 개선됐지만 반도체 쏠림 현상에 따른 착시 효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1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올 1분기 국내기업의 매출액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늘어난 데 그쳤다. 
 
 20분기만에 증가율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13.8%) 이후 증가세는 둔화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2016년 말 현재 외부감사대상법인 3324개를 대상으로 했다.  
 
2018년 1분기 기업 성장성 지표. 자료: 한국은행

2018년 1분기 기업 성장성 지표. 자료: 한국은행

 국내 기업의 성장세는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 1분기 매출액증가율은 제조업(6.3%→3.4%)과 비제조업(4.8→3.4%) 모두 전분기 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대기업 매출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분기 증가폭(6.8%)에 훨씬 못미쳤다.  
 
 한국은행은 “수출을 주도하는 반도체와 석유 제품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며 매출액 증가폭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빨간불이 켜진 곳은 중소기업이다. 중소기업 매출액은 1~3월 감소세로 돌아섰다. 중소기업 매출액은 제조업(-1.7%)과 비제조업(-0.5%) 모두 매출이 줄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중소기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자동차업종의 부진으로 제조업 부문의 매출액이 줄었고, 비제조업이 경우 약화되는 건설 경기의 영향으로 매출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2018년 1분기 국내 기업 수익성 지표. 자료: 한국은행

2018년 1분기 국내 기업 수익성 지표. 자료: 한국은행

 성장세는 주춤했지만 장사는 잘했다. 1분기 매출액영업이익률(전년동기대비)은 7.4%를 기록했다. 1000원어치를 팔아 74원을 남긴 장사를 했다. 
 
 전분기(6.1%)보다 수익성이 나아졌다. 제조업은 8.8%, 비제조업은 5.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수치상으로 국내 기업의 수익성은 나아진 듯하지만 속내를 뜯아보면 지나친 반도체 쏠림 현상이 나타난다. 
 
 반도체가 이끄는 기계ㆍ전기전자업종의 1분기 매출액영업이익률은 15.4%나 됐다. 전 산업의 2배 수준이다.  
 
 실제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한 국내 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4%에서 5.3%로 떨어졌다. 
 
 더 큰 문제는 반도체 의존도가 심화하는 데 있다. 지난해 1분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1%에서 6.1%로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반도체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늘어나며 수익성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기업의 안정성을 보여주는 지표는 엇갈렸다. 미지급배당금 등이 늘어나며 부채비율은 상승했다. 1분기 국내기업 부채비율은 85.8%로 전분기(84.7%)보다 높아졌다. 
 
 반면 기업의 금융부담을 보여주는 차입금 의존도는 22.2%로 전분기(22.5%)보다 낮아졌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