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경총 회장단, 송영중 사태 “유감”…자진사퇴 가닥

회의장 입구에서 만난 손경식 경총 회장과 송영중 부회장 [연합뉴스]

회의장 입구에서 만난 손경식 경총 회장과 송영중 부회장 [연합뉴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송영중 경총 상임부회장의 직무정지 사태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송 부회장의 거취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자진 사퇴를 사실상 권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경총 회장단은 15일 오전 7시30분부터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회의를 열고 직무 정지 상태인 송영중 부회장의 거취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경총 회장단은 “송영중 부회장 관련 일련의 사태에 대해 논의하고 송 부회장의 충분한 소명을 들었다”며 “경총 회장단은 이번 사태로 인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회의장 입구에서 만난 손경식 경총 회장과 송영중 부회장 [연합뉴스]

회의장 입구에서 만난 손경식 경총 회장과 송영중 부회장 [연합뉴스]

 
또 이번 사태가 경총 재도약의 기회가 되어야 한다며 “회장단은 금번 사태 수습을 위해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았다”고 발표했다.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지만 송영중 경총 상임부회장을 면직한다거나 직무 정지를 해제한다는 등 구체적인 조치를 당장 취하지는 않는다는 의미다.
 
하지만 송영중 부회장의 자진 사퇴를 권고했다는 게 이 회의에 참석한 경총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회장단이 송 부회장을 해임·면직하기로 의견을 모으는 대신, 송 부회장이 스스로 물러날 수 있는 시간을 부여한 것”이라고 말했다. 명예롭게 자리에서 물러날 기회를 다시 한번 부여했다는 뜻이다.
  
이번 사태는 지난 5월 최저임금 산입문제를 놓고 벌어진 경총 내부 분열이 도화선이었다. 당시 송영중 부회장은 노동계 의견에 동조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후 경총은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했지만, 이후 송영중 부회장이 재택근무를 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지난 11일 송영중 부회장은 경총 사무실로 출근을 재개했지만, 손경식 회장이 직무정지 조치를 취했다.
 
 
경총 회장단 회의 참석하는 송영중 경총 부회장 [연합뉴스]

경총 회장단 회의 참석하는 송영중 경총 부회장 [연합뉴스]

 
한편 이날 회의에는 28명의 회장단 중 12명이 참석했다. 손경식 회장과 송영중 상임부회장을 비롯해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백우석 OCI 부회장,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조규옥 전방 회장, 조기행 SK건설 부회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등이 이 자리에 모였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