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년실업률 5월 중 최악…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 이하로 추락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김현동 기자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김현동 기자

취업자 증가폭이 금융위기 시절 이후 처음으로 10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5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7만2000명 증가해 2706만4000명에 그쳤다.
 
5월 취업자 증가폭은 금융위기 영향권인 2010년 1월(-1만명) 이후 가장 적다. 
 
최근 취업자 수 증가폭은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연속 10만 명대에 그쳤고, 5월 들어 10만명대 이하로 떨어졌다. 
 
실업률은 4.0%로 전년 동월 대비 0.4%p 상승해 5월 기준, 2000년 5월 (4.1%)이후 가장 높다. 
 
5월 청년실업률은  10.5%로 1년 전보다 1.3%p 올랐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5월 기준 가장 높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