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자제" 당부 다음날···트럼프, 관세폭탄 때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질문할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질문할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중 간 무역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해 달라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당부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를 부과를 강행했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은 관세 부과 세부 품목 목록을 15일(현지시간)까지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최종 관세 부과 대상은 처음 발표된 1300개보다 줄어든 800개 품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고, 블룸버그 통신은 관세 부과 대상에 중국 정부가 중점적으로 육성을 꾀하는 하이테크 분야가 집중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서 미국이 대규모 관세 부과를 강행하면 앞서 했던 미중 무역 협상 합의가 무효가 될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한 바 있다.  
 
아울러 이날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 강행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이 전날 저녁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 미·중 간 무역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미국이 대만과 무역 마찰 등 민감한 문제를 타당하고 신중하게 처리해 미·중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양국은 세계 평화의 건설자와 국제 질서의 수호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이날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한 기자회견에서 "중미가 어떻게 협력하는지가 문제로 경쟁이 협력을 촉진하도록 하자"면서 "두 가지 선택이 있는데 하나는 협력으로 양국에 윈윈 효과를 가져다주며 다른 하나는 대립으로 모두 손해를 보는 시나리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협력을 선택해왔으며 미국도 그렇게 하길 기대한다"며 중미 무역관계와 관련해 원만한 해결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시 주석의 만류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전쟁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지자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할 우려가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