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질랜드, 최고 2만6000원 관광세 추진…언제부터?

뉴질랜드 스카이라인 번지점프. [사진 뉴질랜드 관광청]

뉴질랜드 스카이라인 번지점프. [사진 뉴질랜드 관광청]

뉴질랜드 정부가 외국인 방문자에게 최고 35달러(약 2만6000원)의 관광세를 받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뉴질랜드 정부가 15일부터 한 달 동안 협의 기간을 정해 관광세 도입 문제를 집중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관광세는 화장실·주차시설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 환경 보호, 출입국 심사 등에 드는 비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성호준 기자

성호준 기자

일종의 입국세인 관광세는 뉴질랜드와 호주, 태평양 섬나라 국민을 제외한 외국인이 1년 미만 단기 체류하는 경우 25달러에서 35달러가량을 부과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켈빈 데이비스 뉴질랜드 관광 장관은 "관광세를 받으면 연간 5700만 달러(약 433억)에서 8000만 달러(약 609억)의 새로운 수입이 생겨 사회기반시설 확충과 환경 보호 등에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하반기부터 시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반대여론에 대해 이언 리스-갤러웨이 이민 장관은 "관광세 도입으로 비자신청 비용 등이 늘어날 수 있지만, 뉴질랜드를 방문하거나 뉴질랜드에서 공부하는 데 들어가는 전체 비용에 비하면 적은 돈이라며 호주, 영국, 캐나다 등과 비교하면 경쟁력도 있다"고 강조했다.

뉴질랜드. [중앙포토]

뉴질랜드. [중앙포토]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