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역국 혼자 끓여먹자 "혼자 살아도 되겠다"는 마눌님

기자
강인춘 사진 강인춘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26)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마른미역 한 움큼 잘라 물에 담갔다.
그리고 10여 분 후 ‘빠각빠각’ 소리 나게 빨았다.
미끈한 게 싫어서다.
 
가스레인지에 냄비 올려놓고 쇠고기 토막 내어 소금 반 스푼,
들기름 살짝 쳐서 미역과 함께 볶았다.
이어서 조선간장 두 스푼, 다진 마늘 듬뿍 넣고 볶다 보니 뽀얀 국물이 나온다.
재빨리 생수 큰 컵으로 서너 번 붓고 간을 본다.
싱겁다.
 
참치 액젓을 찾아 반 스푼 투하. 센 불로 20여 분간 더 끓이기.
국자로 국물을 떠서 음미한다. ㅋㅋㅋ 굿! 이다.
가끔 혼자서 끓여본 미역국이 마늘 솜씨 못지않다.
 
보온밥통의 현미밥 반 공기 뜨거운 미역국에 말아
후후 불며 혼자서 근사하게 한 끼 때웠다.
 
늦은 밤 딸네 집에서 돌아온 마눌이 힐끗 미역국 냄비에 시선을 꽂더니 “이젠 혼자 살아도 되겠네!”
한마디 던지고 조르르 안방으로 사라진다.
“칭찬이야? 썩소야?”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