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와인에 어울리는 ‘소리 양념’…보르도는 낮은 음과 궁합

기자
조인호 사진 조인호
[더, 오래] 조인호의 알면 약 모르면 술 (9)
‘바다의 소리’라는 이름으로 내온 팻덕의 음식. 모래사장을 연상시키는 양념 분말에 여러 해산물을 올려놓았다. [사진 조인호]

‘바다의 소리’라는 이름으로 내온 팻덕의 음식. 모래사장을 연상시키는 양념 분말에 여러 해산물을 올려놓았다. [사진 조인호]

 
몇 년 전 영국 여행을 갔을 때 팻덕(The Fat Duck)이란 유명 미슐랭 레스토랑에서 식사한 적이 있다. 화려한 모습의 요리와 멋진 와인으로 오래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기억이다. 
 
많은 코스 음식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해산물 요리였다. 음식과 별도로 소라 껍데기를 내놨는데, 그 안에는 MP3 플레이어인 조그만 아이팟이 숨어 있었다. 셰프가 지정한 음악을 들으면서 요리를 먹으라는 강압적(?) 추천이었던 것이다.
 
해산물 요리와 함께 내온 소라 껍데기에는 ‘아이팟 미니’가 들어있어 이를 통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사진 조인호]

해산물 요리와 함께 내온 소라 껍데기에는 ‘아이팟 미니’가 들어있어 이를 통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사진 조인호]

 
우리 말에 입이 호강했다, 눈이 호강했다, 또는 귀가 호강했다는 표현이 있다. 와인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는 것은 입이 호강하기 위해서고, 음식의 모양이나 와인의 빛깔이 예쁘거나 보기 좋은 근사한 그릇이나 와인 잔을 쓰는 것은 눈을 호강시키기 위해서다. 
 
여기에 적절한 음악을 곁들이면 귀까지 호강하는 셈이다. 이렇듯 서로 다른 감각들이 연결된 공감각적 경험을 통해 더욱 큰 만족을 얻을 수 있다는 이론은 이미 많은 이들에게 확고한 믿음을 주고 있다. 그리고 그 효과는 실험들을 통해 입증되고 있다.
 
음악과 어울리면 와인 맛 더 좋아져  
음식과 와인을 마시며 이것에 어울리는 음악을 들으며 식사하는 팻덕의 손님들 모습. [사진 조인호]

음식과 와인을 마시며 이것에 어울리는 음악을 들으며 식사하는 팻덕의 손님들 모습. [사진 조인호]

 
세계 최고의 와인 전문가 중 한명인 영국의 제임스 존 (James John, 마스터 오브 와인)은 ‘좋은’ 음악은 우리가 느끼는 와인의 맛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단언한다. 예를 들어 모차르트의 ‘주를 찬양하라(Laudate Dominum)’를 들으며 샤도네이(chardonnay) 품종의 화이트 와인을 마시는 것이다. 
 
“음이 모여서 아름다운 화음을 이루듯 와인의 잘 익은 과일 풍미와 구운 바닐라 향이 입안에서 증폭하고 급기야는 이 둘이 조화를 이루어 새로운 경지의 맛을 이끌어 낸다”고 그는 설명한다.
 
영국 옥스포드 대학의 찰스 스펜스(Charles Spence) 교수는 ‘소리 양념 (Sonic seasoning)’이란 신조어를 고안해 냈을 만큼 이러한 음악 효과의 대표적인 주창자다. 2015년 저널 ‘향기(Flavour)’에 발표한 그의 논문 세편 ‘와인과 음악 (Wine and music) 시리즈’에 의하면 와인을 마실 때 (그의 이론과 부합되는) 음악을 들으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15% 이상 와인의 맛을 잘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우리의 뇌는 외부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그 말은 뇌에서 느끼는 맛과 질감 역시 먹고 마실 때의 환경과 조건에 영향을 받는다는 얘기다. 단맛과 신맛과 같은 맛의 요소는 음의 높낮이나 템포와 같은 음악적 요소와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 뇌에서 느끼는 감각이 달라질 수 있다”가 그가 말하는 핵심 논리다. 
 
이에 따르면 밝고 가벼운 음악은 단맛을, 고음의 음악은 신맛을 더 두드러지게 한다. 그리고 흥겨운 음악은 짠맛을, 깊고 중후한 음악은 쓴맛을 더 잘 느끼게 한다.
 
탄닌 많은 말백, 전자 사운드 락 음악과 궁합  
샴페인 크룩은 와인병 뒷면에 고유의 ID 번호를 적어 해당 와인의 정보를 시음자가 쉽게 웹사이트를 통해 알 수 있게 하고 있다. [사진 조인호]

샴페인 크룩은 와인병 뒷면에 고유의 ID 번호를 적어 해당 와인의 정보를 시음자가 쉽게 웹사이트를 통해 알 수 있게 하고 있다. [사진 조인호]

 
이를 응용하면 보졸레와 같은 햇과일 맛의 와인은 높은음의 음악과, 스모키한 향이 많은 보르도 와인은 낮은음의 음악과 궁합이 좋겠다. 그리고 탄닌이 많은 말벡과 같은 와인은 거칠고 두툼한 전자 기타 사운드의 락 음악과, 소비뇽 블랑 등의 화이트 와인은 보다 경쾌한 음색의 하프 같은 악기와 잘 어울린다. 
 
영국의 체인 와인 샵인 오드빈(Oddbins)이나 그레잇 웨스턴 와인(Great Western Wine)의 경우 이러한 이론을 접목해 와인 판매를 하고 있다. 와인의 맛을 더 좋게 할 수 있는 추천 음악과 함께 홍보하는 것이다.
 
고급 샴페인의 대명사인 크룩(Krug)의 경우도 이 분야에선 선구자다. 음식과 와인을 함께 내놓듯, 몇 년 전부터 와인과 음악을 함께 한 페어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서다. 유명 음악가들과 협업으로 샴페인 파티를 기획하는가 하면 샴페인의 종류별로 해당하는 추천 음악을 여러 경로를 통해 전파하고 있다. 
 
크룩의 홈페이지에 가면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바이올리니스트 조슈아 벨(Joshua Bell)은 크룩의 1998 빈티지 샴페인을 피아졸라의 탱고 음악과 함께하길 권하고 있다. 또한 세계적인 펑크 기타리스트인 케지아 존스(Keziah Jones)는 크룩 로제 샴페인에 어울리는 곡으로 허비 행콕(Herbie Hancock)의 록 잇(Rock it)을 꼽고 있다.
 
“상반되는 요소들이 서로 어우러져 시대를 앞서는 새로운 창조물을 만들었다. 그러면서 누구나 이해하고 즐길 수 있고 춤출 수 있는 음악이다. 크룩 로제가 그런 면에서 이와 흡사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그의 추천 이유다.
 
샴페인 제조사 크룩은 병의 고유 번호인 ID 넘버를 통해 해당 샴페인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 폰에 앱을 실행하고 샴페인 뒷면에 적혀있는 ID 번호를 인식시키면 그 와인의 맛(테이스팅 노트)과 배경 지식을 알 수 있다. 여기까지는 우리가 익숙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친절한 서비스 수준이다. 특별한 점은 이거다. 여기에 함께 하면 좋을 추천 음악까지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스마트 폰 앱을 통해 크룩 샴페인의 ID를 인식시키면 해당 샴페인의 정보와 함께 추천 음악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를 실행해 곡을 바로 들을 수 있다. 자신들의 샴페인과 음악의 궁합을 적극적으로 추천. [이미지 출처 https://itunes.apple.com/ ]

스마트 폰 앱을 통해 크룩 샴페인의 ID를 인식시키면 해당 샴페인의 정보와 함께 추천 음악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를 실행해 곡을 바로 들을 수 있다. 자신들의 샴페인과 음악의 궁합을 적극적으로 추천. [이미지 출처 https://itunes.apple.com/ ]

 
감각의 정도와 이를 통해 얻는 만족감은 지극히 상대적이다. 기호품의 경우엔 특히 그렇다. 누군가는 어차피 뱃속에 들어가면 다 똑같은 음식과 술인데 굳이 요란하게 이렇게까지 해야 하느냐는 볼멘소리를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 하나는 현재 우리가 사는 시대가 생존을 목적으로 먹고 마셔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보다 많은 자극과 복합적인 쾌락을 어떻게 더 효율적으로 얻느냐가 먹고 마시는 것이 제일 큰 명제인 시대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식사를 할 때, 와인을 마실 때, 맛있는(?) 음악을 애써 골라 듣는 것. 이 정도의 귀찮음은 충분히 시도해 볼 만하지 않을까?
 
조인호 약사·와인 파워블로거 inho3412@naver.com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