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두 패자된다” 미국발 무역전쟁을 향한 IMF의 경고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왼쪽)과 12일 싱가포르 북미회담정상 후 기자회견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왼쪽)과 12일 싱가포르 북미회담정상 후 기자회견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폭탄을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던졌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IMF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폭탄으로 촉발된 무역 전쟁이 각국 및 세계 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IMF는 "트럼프 대통령이 부과하는 징벌적 관세 의무는 보복을 불러일으키고 글로벌 공급 체인을 중단시킴으로써 세계 경제 회복에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미국의 일방적인 조처 때문에 시작된 무역 전쟁은 승자가 없다"면서 "양쪽 모두 패자만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거시경제 영향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면서 "미국이 행동을 취하면 특히 캐나다, 유럽, 독일과 같이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나라들이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