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최국 러시아, 사우디에 5-0 완승...첫 골은 가진스키

러시아의 유리 가진스키(8번)가 사우디 아라비아와 치른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전반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의 유리 가진스키(8번)가 사우디 아라비아와 치른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전반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가 ‘아시아의 복병’ 사우디아라비아와 치른 개막전을 화려한 대승으로 장식했다.
 
러시아는 15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와 러시아 월드컵 A조 1차전에서 5골을 몰아쳐 5-0으로 이겼다. 러시아가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승리한 건 지난 2002년 한ㆍ일월드컵 이후 16년 만이다. 4년 전 브라질월드컵에서 한국전 무승부(1-1)를 비롯해 2무1패로 조별리그의 벽을 넘지 못한 러시아는 이번 대회 개막전 승리와 함께 16강 진출의 디딤돌을 놓았다.
 
러시아는 전반 12분 만에 선제골 겸 결승골을 뽑아내며 일찌감치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알렉산드르 골로빈이 사우디 위험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유리 가진스키가 솟구쳐 올라 머리로 정확히 받아넣었다. 러시아 월드컵 1호 골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맨 왼쪽)와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 회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이 열린 루즈니키 스타디움 본부석에서 그라운드를 둘러보고 있다. [AP=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맨 왼쪽)와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 회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이 열린 루즈니키 스타디움 본부석에서 그라운드를 둘러보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의 두 번째 골은 허벅지 부상으로 전반에 교체 아웃된 알란 자고예프 대신 그라운드에 오른 데니스 체리셰프에게서 나왔다. 전반 43분 로만 조브닌의 패스를 받은 체리셰프가 사우디 수비수 두 명을 따돌린 뒤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러시아의 데니스 체리셰프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러시아의 2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의 데니스 체리셰프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러시아의 2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후반에도 러시아의 공세가 이어졌다. 후반 25분 효도르 스몰로프 대신 투입된 1m94cm 장신 공격수 아르템 주바가 1분 만에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골로빈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후 올려준 볼을 주바가 머리로 받아넣었다. 사우디 수비수와 순간적으로 자리 싸움을 펼친 뒤 정확한 슈팅 타이밍을 만들어 낸 주바의 파괴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러시아 장신 공격수 아르템 주바가 사우디 수비수의 견제를 뚫고 헤딩 슈팅으로 득점포를 터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 장신 공격수 아르템 주바가 사우디 수비수의 견제를 뚫고 헤딩 슈팅으로 득점포를 터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는 후반 추가 시간 체리셰프의 추가골에 이어 종료 직전 골로빈의 오른발 프리킥 골까지 더해 점수 차를 다섯 골로 벌리며 여유 있게 승리했다. 체리셰프는 멀티골을 완성했고, 골로빈은 득점 하나, 도움 두 개로 러시아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모스크바(러시아)=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러시아와 사우디 아라비아의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을 찾은 팬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와 사우디 아라비아의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을 찾은 팬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