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 3방에 운 KIA 윤석민… 7이닝 6실점 시즌 3패

KIA 윤석민

KIA 윤석민

홈런이 발목을 붙잡았다. 프로야구 KIA 윤석민이 7이닝을 소화했지만 홈런 3개로 6실점하며 시즌 3패를 기록했다.
 

KIA, SK에 2-8로 져 2연패

윤석민은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전에서 7이닝 7피안타(3홈런)·2탈삼진·1사사구·6실점했다. KIA가 2-9로 지면서 윤석민은 올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도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기록은 3패, 평균자책점 9.00이 됐다.
 
앞선 두 차례 등판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했던 윤석민은 1회부터 흔들렸다. 한동민에게 투런포, 최정에게 솔로홈런을 얻어맞으며 3실점했다. 올시즌 네 번째와 다섯 번째 피홈런. 하지만 2회부턴 달랐다. 3루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지만 실점하지 않고 버텼다. 3회엔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4회에도 선두타자 이재원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김동엽을 상대로 병살타를 이끌어냈다. 5,6회엔 연속 삼자범퇴. 올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도 기대됐다.
 
하지만 7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이재원에게 내준 볼넷이 화근이었다. 박정권에 안타를 내줘 1사 1,2루에 몰린 윤석민은 김성현의 내야 땅볼 때 홈에서 주자를 잡아내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2사 1,2루에서 나주환과 11구 승부를 벌인 끝에 좌월 스리런을 맞았다. 윤석민은 다음 타자 노수광을 삼진으로 처리한 뒤 마운드를 홍건희에게 넘겼다.
 
피홈런 3개가 아쉬웠지만 수확도 있었다. 볼넷 1개만 내줄 정도로 안정된 제구력을 선보였다. 과거와 같은 강속구를 뿌릴 수 없는 윤석민에게 제구력은 필수요소다. 투구수 87개로 7이닝을 던진 것도 소득이었다. 윤석민이 마지막으로 6이닝 이상을 소화한 건 2016년 4월 17일 넥센전이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