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본적 재편 필요"…보수 야권 발 '정계 개편' 본격화하나

6·13 지방선거



[앵커]



야당은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모두 참패하면서 '보수 야권 발 정계 개편'이 불가피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야권에서는 일찌감치 패배가 예상되면서 각 당이 지방선거 이후를 준비한다는 말도 돌았을 정도입니다.



송지혜 기자가 전망해봤습니다.

 


[기자]



제1, 제2 야당의 대표가 나란히 물러났습니다.



정계 개편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중앙선대위원장 (어제) : 한국 정치에서 야당이 근본적인 재편이 있어야 된다는 생각이에요.]



유승민 대표는 적당히 타협하지는 않겠다고 하면서도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유승민/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습니다. 폐허 위에서 제대로 집을 지어야 한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비슷한 말은 한국당에서도 나왔습니다.



[김태흠/자유한국당 의원 : 자유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입니다.]



이 같은 보수 야권발 정계 개편론에 무게가 실리는 것은, 지금 상태로는 다음 선거에서 여당을 상대할만한 리더도 동력도 없다는 위기감 때문입니다.



두 당을 중심으로 한 정계개편이 현실화할 경우 이미 두 계파가 따로 놀았던 바른미래당은 다시 2분할 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경우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그리고 과거 국민의당 세력 일부 등의 또다른 재편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됩니다.

JTBC 핫클릭

보수 야당 참패에 '지도부 책임론'…정치권 후폭풍 예고 홍준표 '선거 참패' 대표 사퇴…"나라 통째로 넘어갔다" 유승민 대표 사퇴…"보수정치 혁신의 길 찾겠다" 3위에 그친 안철수…'0석' 바른미래, 창당 이후 최대 위기 정의당 "한국당 솎아내는 게 사명…목표 달성"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