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현진, 눈물로 시작한 선거 눈물로 마무리

서울 송파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배현진 자유한국당 후보가 첫 선거의 경험을 뒤로하고 훗날을 기약하게 됐다. 돌연 정치판에 뛰어든 배현진의 눈물로 시작된 첫 선거는 눈물로 마무리 지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6·13 지방선거 마지막 유세 현장인 송파구 장지역사거리에 나타난 배 후보는 “송파주민을 가족이라고 여기고 있다”며 눈물로 호소했다. 배 후보는 “기회를 달라”며 “내게 기꺼이 가족이 되어 준 송파주민들에게 그 사랑 갚을 수 있도록 반드시 기회를 달라”고 울먹였다. 유세 마지막 무렵에는 감정이 격해진 듯 연신 눈물을 훔쳤다.    
 
하지만 배 후보는 개표결과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54.4%에 뒤처지는 29.6%의 득표율 2위를 기록해 낙선이 확정됐다.
 
낙선이 확정되자 배 후보는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그는 선거 캠프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이번 경험은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울먹였다.
 
배 후보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지막 유세 도중 눈물을 흘리는 자신의 ‘눈물 사진’ 3장과 함께 짤막한 글을 게시했다.
 
그는 “매일 아침 주민들께 ‘좋은 하루 보내시라’고 인사를 드렸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출근하는 길, 학교에 가는 길, 분주히 걸음을 재촉하면서도 제가 건네는 인사를 마다하지 않고 맞아주신 우리 송파 주민 여러분 감사드립니다”라며 “송파주민들께 그 감사를 꼭 돌려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배현진은 2010년부터 7년간 MBC 메인 뉴스 ‘뉴스데스크’ 앵커로 활동하다 지난해 MBC 총파업이 종료된 후 ‘뉴스데스크’에서 하차했다. 지난 3월에 자유한국당에 전격 입당한 배 전 앵커는 송파을 조직위원장에 임명됐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