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최초 MRO 전문법인 출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국내 최초 항공정비(MRO) 전문업체인 한국항공서비스주식회사(KAEMS)를 14일 정식 출범시켰다.
KAI는 이날 경남 사천 본사 에비에이션 센터에서 발기인 총회를 열고 대표이사에 조연기 MRO 법인설립위원장을 선임했다. 총회는 또 회사 정관 승인, 이사·감사 선임, 본점 설치 장소 등도 의결했다.
KAEMS는 오는 7월 말 법인을 설립한 후 국토교통부로부터 정비조직 인증을 받아 연말부터 여객기 정비를 시작할 계획이다. 첫 번째 정비 기체로는 해당 법인에 주주로 참가하는 제주항공의 항공기가 거론된다. KAEMS는 저비용항공사(LCC) 중심으로 기체 정비를 시작해 국내 대형항공사, 해외항공사 등으로 정비물량을 확대한다. 이후 엔진정비 등 고부가가치 정비를 통해 사업성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KAI 측은 지난 5월 채용한 인력을 다음 달부터 해외로 연수를 보내 항공정비능력 인증을 받게 하고, 추가 인력 채용에도 나선다.
KAEMS는 총 자본금 1350억원 중 KAI가 65.5%로 최대주주를, 한국공항공사가 19.9%로 2대 주주를 맡는다. 나머지 지분에는 BNK금융그룹, 미국 부품업체 UNICA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업계는 이번 MRO 전문법인 출범으로 2026년까지 직·간접고용 5600명 등 약 2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MRO 전문업체가 없어 연간 약 1조원 규모의 정비를 해외 MRO 전문업체에 의존한 만큼 경제 효과도 상당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조원 KAI 사장은 “국내 민간 항공기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사명감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MRO 전문업체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