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로프킨 VS 카넬로, 1000억 싸움 한 번 더!

지난해 9월 맞붙은 골로프킨(왼쪽)과 알바레스가 오는 9월 16일 재격돌한다. [AP=연합뉴스]

지난해 9월 맞붙은 골로프킨(왼쪽)과 알바레스가 오는 9월 16일 재격돌한다. [AP=연합뉴스]

미들급 최강자들의 재대결이 열린다. 'GGG' 겐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8·멕시코)가 다시 싸운다. 이번 경기에서도 1억 달러(약 1000억원) 이상의 수익이 예상된다.
 

미들급 최강 복서 1년 만에 재대결
1차전 골로프킨 우세했으나 무승부

골로프킨과 알바레스는 9월 1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격돌한다. 지난해 9월 17일 이후 정확히 1년 만의 싸움이다. 알바레스의 프로모션인 '골든 보이'의 대표인 오스카 델 라 호야는 트위터를 통해 "9월 16일 시합이 열린다는 걸 알리게 돼 기쁘다"고 썼다.  
 
첫 번째 대결은 논란 속에 끝났다. 둘은 지난해 같은 장소에서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개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하지만 대다수 복싱 전문가들은 골로프킨이 이겼어야 했다고 평했다. 북미 지역에서 인기가 많은 알바레스의 상품성이 떨어질까봐 나온 판정이란 의혹도 제기됐다. 결국 두 사람은 올해 5월 다시 붙기로 했으나 알바레스가 도핑에서 클렌부테롤에 양성 반응을 보이는 바람에 미뤄졌다. 클렌부테롤은 천식 환자들이 쓰는 약물이지만 신진대사를 활성시켜 체지방을 연소시키고 근육량을 늘리는 효과가 있다.
게나디 골로프킨 [AP=연합뉴스]

게나디 골로프킨 [AP=연합뉴스]

알바레스 측은 멕시코 축산농가에서 오염된 고기를 먹어서라고 주장했다. 사료에 클렌부테롤을 넣을 경우 지방이 줄고 살코기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네바다주 체육위원회는 이 주장을 받아들여 1년간 선수 자격 박탈에서 6개월로 경감했다. 덕분에 둘의 대결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었다.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 [AP=연합뉴스]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 [AP=연합뉴스]

 
알바레스는 통산 전적 52전 49승(34KO) 2무 1패의 강자다. 1패는 2013년 무패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에게 당했다. 라이트 미들급(69.85㎏)과 미들급을 제패했다. 붉은색 머리 때문에 ‘카넬로(계피의 스페인어)’란 링네임을 쓰는 알바레스는 수려한 외모와 빼어난 실력으로 인기가 높다. 멕시코계 이민자가 많은 미국에서도 인기가 높다.
 
둘의 첫 대결은 말 그대로 흥행 대박이 났다. 유료결제는 130만 건이 넘어 8000만 달러(866억원) 정도의 수익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장수입은 2700만 달러(292억원)로 복싱 역사상 3번째로 높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