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서 꿀잠자는 인구 5% 불과...좋은 수면은 돈 된다

수면 품질 악화는 전세계적으로 흔한 현상이 되고 있다. 2018년 3월 21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1회 중국 국제수면과학기술산업박람회에서 발표한 중국 수면연구회 웨이슝(魏雄) 이사에 따르면, 중국의 수면 산업 시장규모는 1200억 위안에 달한다. 
 
바쁜 현대 생활에 시달리는 중국인들은 개운하게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상쾌하게 잠을 잘 수 있도록 돕는 수면 제품을 사들이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관련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라이프 스타일' 카테고리를 강조한 알리바바 타오바오 신쉬엔(淘宝心选), 샤오미의 미자 유핀(米家有品) 등에서 물건을 사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 
 
CBNData와 중국수면연구회에서 공동 발표한 '2018 중국 네티즌 수면백서'에 따르면, 82.7%에 달하는 응답자가 수면 품질을 중시하지만 꿈이 많거나 깊이 잠들지 못해서 아침에 개운함을 느끼지 못하는 이들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출처: 셔터스톡]

[출처: 셔터스톡]

 
중국의사협회에서 발표한 '2018년 중국 지우링허우 젊은층 수면지수 연구'에 따르면, 지우링허우(90后)의 수면 평균점수는 66.26점(100점 만점)으로 낮은 편이며, '꿀잠'의 경우는 5.1%에 불과하다.
 
[출처: 2018 중국 네티즌 수면백서]

[출처: 2018 중국 네티즌 수면백서]

수면을 방해하는 요인은 다양하다. CBNData가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수면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은 업무 스트레스다. 응답자의 70%가 그로 인한 수면 방해를 받는다고 응답했다. 뒤를 잇는 스트레스는 가정 내 스트레스, 사회생활, 감정노동 등이었다. 

 
2018년 중국 지우링허우 수면 상태 [출처: 중국 의사협회]

2018년 중국 지우링허우 수면 상태 [출처: 중국 의사협회]

환경요인은 외부요인으로 불빛, 침구류 등으로 나타났다.
 
환경요인 중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요인은 소음이었지만 젊은 층일수록 수면 전 휴대폰 사용이 수면 품질 저하로 이어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소비자들은 수면품질을 제고하려는 욕구가 있으며 관련 제품들의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CBNData]

[출처: CBNData]

과거 오락이나 작업실처럼 꾸몄던 침실을 가장 기본적인 휴식기능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되돌리고 있다. 이에 따라 후각, 촉각, 청각, 시각을 통해 수면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 각광받고 있다. 
 
 
[출처: 알리데이터]

[출처: 알리데이터]

중국에서는 50위안 미만의 중저가 제품에 대한 수요가 50% 이상을 차지하지만, 50~300위안 제품에 대한 소비자 수의 증가율이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색소음 발생기, 안대, 향훈(향초 스타일의 제품) 등 제품 외에도 인체공학 매트리스, 베개, 고급 선풍기, 가습기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제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자료원: CBNData

자료원: CBNData

 
연령대에 따라 선호하는 종류의 제품이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CBNData가 진행한 설문 응답자 중 수면을 돕기 위한 2017년 가장 선호하는 방식은 족욕으로, 족욕제 판매가 크게 증가했으며 특히 바링허우와 지우링허우가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트리스도 연령대별에 따라 선호하는 제품이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링허우(70后)는 라텍스 매트릭스·야자섬유 매트리스, 지우링허우(90년대생)는 스프링 매트리스를 각각 선호했다. 향 역시 젊은 층은 꽃과 과일향, 중년층은 은은한 목재 향을 선호해 차이가 있었다.
 
수면 산업은 건강소비영역의 블루오션으로 평가되고 있다. 
 
'2018 중국 네티즌 수면백서'의 조사에 따르면 관련 제품 소비가 가장 많은 지역은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 1선 도시이나 소비금액 증가율은 2·3선 도시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1선 도시 제외 10대 수면제품 소비도시는 청두, 항저우, 난징, 톈진, 충칭, 쑤저우, 닝보, 우한, 둥관, 정저우로 조사됐다. KOTRA 상하이 무역관이 중국수면연구회 담당자와 진행한 인터뷰 결과, 지역이나 연령대 및 생활습관의 차이에 따라 추구하는 제품 스펙에 차이가 큰 만큼 소비자군에 대한 분석과 타깃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매트리스 시장도 각광을 받고 있다. 
 
중국인들은 과거부터 내려온 수면 생활습관으로 인해 침대는 딱딱해야지, 푹신하면 좋지 않다는 고정관념이 있다. 오랜 시간 종려나무 재질로 만든 매트리스나 나무판자 등 딱딱한 침대 문화가 시장의 주류를 이뤘다. 
 
하지만 소비시장이 글로벌화 되면서 중국 매트리스시장의 제품 종류도 차츰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스프링, 라텍스, 메모리폼 등 연성 재질의 매트리스가 중국 시장에 유통되기 시작한 것은 20년 밖에 되지 않았다.  
중국 매트리스시장은 21세기 이래 꾸준히 성장해 현재 세계 매트리스 최대 소비잠재력을 보유한 국가로 부상했다.  
중국 국민의 소득 수준이 높아지고, 도시화 발전이 지속됨에 따라 매트리스의 수요는 날로 늘어나고 있다. 
 
중국의 매트리스 소비시장 규모는 2012년 54억4000만 달러에서 2017년 93억1000만 달러로 매년 평균 13%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8년에는 104억8000만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 매트리스 제조 기업 수는 같은 해 기준 1000여 개사로 집계되고 있다.
중국 매트리스 소비 시장규모 [출처: 중국 산업연구원]

중국 매트리스 소비 시장규모 [출처: 중국 산업연구원]

2017년 기준 중국의 매트리스(HS Code 9404) 수입액은 전년 대비 51.8% 증가한 1억9792만9000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액이 가장 많은 국가는 태국으로 수입 점유율 24.6%를 차지했다. 태국은 라텍스 매트리스로 유명하며, 중국인들이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기준 한국 매트리스의 수입액은 전년대비 6% 증가한 249만2000달러로 국가별 수입 순위 18위에 머물고 있다.
 
현재 중국에는 매트리스 생산기업이 약 1000개사에 달하지만, 연간생산량이 20만 장 이상인 전문적인 매트리스 제조상이 20개사에 불과하다. 중국 매트리스 업계에서 TOP 10 브랜드가 차지하는 시장점유율은 12%에 불과하며, 그 중 De Rucci 라는 기업의 시장점유율이 3%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침대 생산기업에서 매트리스는 침대의 증정품으로 생산하는 경우가 많아, 중국은 아직 매트리스의 품질에 대한 인식이 현저히 낮다.
 
생산기업의 지역적 편중도 심한 편이다. 중국의 매트리스 기업은 주로 광둥, 저장, 상하이, 안후이 등 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중국 전체의 70%를 차지한다.
 
매트리스 교체주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은 어떠할까. 미국의 경우 매트리스를 쉽게 소모되는 물품으로 간주하고 평균 수명을 2~3년으로 생각해 경제조건이 허락된 가구에서는 매년 매트리스를 교체한다. 
 
반면 중국 산업전망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현재 중국인은 매트리스를 10년 이상 사용한 경우가 19%, 5~10년 사용한 경우는 30%, 3~5년 사용한 경우는 19%를 차지한다. 그 중 41%의 사람이 한 번도 매트리스를 바꿔본 적이 없다고 답했고, 50%의 사람은 망가져야 교체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중국인들의 인식이 차츰 제고되고 국민 소득이 늘어남에 따라 매트리스의 교체주기 또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두 사람이 한 매트리스에서 돌아 누워도 서로 영향을 받지 않는 독립 스프링 더블 매트리스, 잠자는 자세에 맞춰 변형되는 천연 라텍스 매트리스, 척추질환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케어형 메모리폼 매트리스 등 기능성 매트리스가 소비자들의 환영을 받기 시작했다.
 
중국의 매트리스 시장의 TOP10 브랜드 중 중국 로컬브랜드가 80%를 차지하고, 외자기업 브랜드는 20%를 차지한다.
 
중국 10대 매트리스 브랜드
순위브랜드명소개
1

慕思(De Rucci)
- 회사명: 广东慕思寝室用品有限公司(광둥무스침실용품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4년(내자기업)
- 가격대: 1850~19만 위안
- 매장 수: 국내에 2100여 개의 점포와 해외에 2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derucci.com
2

梦百合(MLILY)
- 회사명: 江苏梦百合家居科技股份有限公司(쟝수멍바이허가구과기주식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3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1만 위안
- 매장 수: 국내에 145여 개의 점포와 해외에 150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hkfoam.com
3

喜临门(sleemon)
- 회사명: 浙江喜临门家具股份有限公司(저장시린먼가구주식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6년(내자기업)
- 가격대: 2999~1만2999위안
- 매장 수: 967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sleemon.cn
4

穂宝(SYMBOL)
- 회사명: 穗宝集团(수이바오그룹)
- 회사 설립연도: 1971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1만 위안
- 매장 수: 163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bosemattress.com
5

舒达(Serta)
- 회사명: 舒达家居用品(深圳)有限公司(수다가구용품선전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8년(외자기업)
- 가격대: 1500~4만3000위안
- 매장 수: 424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serta.cn
6

雅兰(AIRLAND)
- 회사명: 雅兰实业(深圳)有限公司(야란실업선전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7년(내자기업)
- 가격대: 1900~8만1000위안
- 매장 수: 987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airland1966.com
7

大自然(Natural)
- 회사명: 贵州大自然科技有限公司(구이저우대자연과기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10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2만4000위안
- 매장 수: 480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dzrcd.com
8

玮兰(Weland)
- 회사명: 重庆玮兰床垫家具有限公司(충칭웨이란매트리스가구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5년(내자기업)
- 가격대: 1500~2만1000위안
- 매장 수: 432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 www.weland.com.cn
9

金可儿(KING KOLL)
- 회사명: 金可儿上海床具有限公司(진커얼상하이침구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2000년(외자기업)
- 가격대: 1만~8만 위안
- 매장 수: 96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http://jinkeer.tmall.com
10

晚安(Goodnight)
- 회사명: 湖南晚安家居实业有限公司(후난완안가구실업유한회사)
- 회사 설립연도: 1997년(내자기업)
- 가격대: 1225~1만 위안
- 매장 수: 595여 개의 점포를 보유
- 홈페이지:www.goodnight.com.cn
[출처: 중국 산업정보망 및 KOTRA 항저우 무역관 정리]
KOTRA 중국 항저우무역관 리순화 연구원은 "친환경적인 매트리스가 시장의 주류를 이룰 전망"이라고 짚으면서 "글로벌 녹색경제 시대에 중국도 친환경적이고 건강한 매트리스 제품이 시장의 주류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차이나랩 서유진, 인턴 조정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