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연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자사고 폐지 실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선거사무실에서 개표결과를 지켜보다 당선이 유력시되자 부인 김의숙 씨와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선거사무실에서 개표결과를 지켜보다 당선이 유력시되자 부인 김의숙 씨와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당선인이 자율형사립고 폐지 추진을 위한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조 당선인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201호에서 열린 당선 기자간담회에서 "우수학생을 선점하는 자율형사립고의 선발 효과를 완전히 없애기 위해서는 법령 개정(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이 필요하다"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장 내년부터 자사고·외고의 지정취소 여부를 결정할 운영성과 평가가 진행된다"며 "교육부와 협의를 통해 엄정한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며 본래 취지대로 운영되지 않는 학교들은 일반학교로 전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선 소감에 대해서는 "직선 서울교육감으로는 처음으로 재선에 성공했는데 안정적인 정책 일관성과 영속성을 유지하게 된 것에 대해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서울시민들도 그런 부분을 기대했기 때문에 저를 선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